충북도의회 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 힘들 듯
충북도의회 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 힘들 듯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8.06.21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4명으로 조정 요청…민주당 부정적 견해 다수
원구성서 부의장·상임위원장 중 한자리 배정 가능성은 있어

11대 충북도의회가 출범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는 이뤄지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반면 원구성과 관련해 부의장(2명) 또는 상임위원장(6명) 중 한 자리는 ‘협치’차원에서 배려가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11대 충북도의회는 지난 10대 의회보다 1명 증가한 32명으로 구성된다.

더불어민주당 28명(비례 2명 포함), 자유한국당 4명(비례 1명 포함) 등이다.

문제는 정당 교섭단체 구성요건이 5명이다.

한국당은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없어 교섭의 대상조차 될 수 없는 처지다.

이에 한국당에서 교섭단체 구성요건을 4명으로 조정해 줄 것으로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의회 교섭단체 및 위원회 구성과 운영에 관한 조례’에는 5명 이상의 의원을 가진 정당이 교섭단체를 구성하고, 교섭단체 대표는 상임위원회를 구성할 할 때 위원과 위원장을 추천한다고 규정돼 있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에 부정적인 견해가 많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 민주당 의원은 “다음 선거에서 3명만 당선되는 당이 나오면 다시 구성요건을 3명으로 완화할 것”이냐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원구성과 관련해서는 ‘협치’차원에서 배려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이 절대 다수로 원구성은 사실상 민주당 내부 결정이 그대로 반영될 가능성이 높다.

민주당에서 의장은 물론 부의장 2명, 상임위원장 6명을 모두 독차지해도 한국당에서는 이렇다 할 입장이 아니다.

현 10대 의회가 출범할 2014년 당시 새누리당(한나라당)이 31석 중 21석,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10석을 각각 차지했었다.

그러나 새누리당 의원들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 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결국 10대 충북도의회 전반기에서는 새누리당이 9명의 의장단·상임위원장 자리를 독식했다.

한 민주당 의원은 “도의회가 독단적으로 이뤄진다는 비난을 받을 우려가 있다”며 “의장을 제외하고 부의장 2명, 상임위원장 6명 중 4석을 차지한 한국당에서 1자리 정도는 배려할 수 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의원이 예로 든 것이 지난 9대 의회때다.

민주당이 31석 중 22석을 차지했던 2010년 9대 의회 전반기 원구성은 9명의 의장단·상임위원장 중 의장 1명, 부의장 1명, 상임위원장 5명 등 7명의 자리가 민주당 몫이었다.

각각 4석을 차지했던 당시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에 부의장·상임위원장 1명씩 돌아갔다.

4명뿐인 한국당으로서는 운영위원회를 제외한 5개 상임위에 1명씩 의원을 채우기에도 힘든 실정이다.

상임위원장으로서 역할을 하기 힘들 것 이란 예측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한국당에 배려가 이뤄진다고 할 경우 상임위원장보다는 제2부의장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