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대학기본역량진단 성적표 나온다
오늘 대학기본역량진단 성적표 나온다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8.06.19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9시30분 1단계 가결과 발표
“충북, 많게는 4곳 미포함” 소문도

대학들이 사활을 걸고 준비한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과가 20일 오전 9시30분 발표된다.

한국교육개발원 고등교육연구본부 대학역량진단센터는 18일 오후 2시부터 각 대학에 담당자 이메일로 ‘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관련 일정’을 발송했다.

일정 안내문에 따르면 대학기본역량진단 1단계 진단 가결과는 20일 9시30분부터 진단 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개별대학에는 오전 9시부터 가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URL주소와 아이디, 패스워드를 온라인시스템 담당자에게 문자로 발송된다. 가결과는 20일 오전 9시30분부터 21일 오후 6시까지 확인 가능하다.

한국교육개발원과 교육부는 20일 오후 2시부터 22일 오후 6시까지 가결과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고 6월 말 2단계 진단 대상 확정 통보를 하게 된다. 통보는 2단계 진단 대상 대학에게만 통보되며 통보를 받지 않은 대학은 2단계 진단 대상 대학이 아니다.

2단계 진단 보고서 접수는 일반대학은 7월 11일, 전문대학은 7월 12일까지며 보고서 작성 지침 등은 한국교육개발원 대학역량진단센터 홈페이지에 탑재할 예정이다.

2단계 진단 이후 부정·비리 제재 적용을 거쳐 교육부는 오는 8월 말 최종 확정 결과를 발표한다.

충북도내 대학가도 긴장감이 돌고 있다.

이미 대략적 결과를 대학들은 알고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대학구조개혁위원회가 지난 18일 열렸기 때문이다.

대학 현직 교수들이 위원으로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대학구조개혁위원회는 평가결과를 심의의결하면 해당 내용들이 대학에도 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 때문.

지역 한 대학 관계자는 “아직 아무런 통보도 받지 못한 상황”이라며 “1단계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다는 소식이 여기저기서 들려오고는 있지만 확실한 데이터는 아니어서 여러방안을 고려해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대학 관계자는 “1단계 결과 발표 후 보고서 저수가 2주정도 인데 시간도 빠듯해 이만 저만 어려운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도내 대학가에는 권역별 평가로 진행된 대학기본역량진단 1단계 평가에서 도내 국립대학과 사립대학 등 포함해 적게는 2곳에서 많게는 4곳이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평가 결과가 발표되는 20일, 도내 대학별로 희비가 교차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