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사카에서 관측 이래 최강 지진
일본 오사카에서 관측 이래 최강 지진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8.06.18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도 6.1…3명 사망·최소 234명 부상
여행사, 관광상품 취소 수수료 면제

 

18일 오전 7시58분께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진도 6.1의 지진이 발생해 3명이 사망하고 오사카와 효고(兵庫) 등 2부4현에서 최소 234명이 부상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한 초등학교에서 수영장 외벽이 무너지면서 9세 소녀가 깔려 사망했다.

벽이 무너지면서 80대 남성 1명이 사망했고, 자택에 있다가 책장이 무너지면서 깔려 다친 80대 남성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을 거뒀다.

그러나 일본 당국은 아직 사망자 숫자와 신원에 대해 공식 발표하지 않고 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오사카 북부에서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4.8도 동경 135.6도, 진원은 해저 10㎞ 지점이다.

진도 6.1은 창문 유리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하는 수준으로 이번 지진은 약 600㎞ 떨어진 도쿄에서도 감지됐다.

외교부는 이날 “외교부 본부와 관할 공관인 주오사카총영사관은 재외국민보호대책반(반장 해외안전관리기획관)과 현장대책반을 각각 구성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와 파악 중인 바 현재까지 접수된 우리국민 인명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또 일본에 체류하거나 방문 중인 우리 국민들을 대상으로 안전 유의 로밍 문자를 발송하고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 등에 안전공지를 게재하는 등 안전정보를 전파했다고 전했다.

한편 국내 주요 여행사가 오사카 관광상품 예약분 중 일부를 수수료 없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