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역량평가 결과 앞두고 대학가 긴장
대학역량평가 결과 앞두고 대학가 긴장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8.06.18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전후 발표…자율개선대학 비율 관심

대학의 사활이 걸린 교육부의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과를 앞두고 대학가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그동안 5월 말, 6월 8일, 6월 15일 등 결과 통보 일자를 두고 여러 소문이 돌면서 애간장을 태운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과가 20일 전후 통보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대학가에서 유력하게 점쳐졌던 선거 이후 금요일인 15일이 넘어가면서 무산되자 18일과 19일 관리위원회와 대학구조개혁위원회 등을 거쳐 20일에 결과가 나오지 않겠냐는 추측이 지배적이었다.

변수는 다음주 20일부터 22일까지로 예정된 기획처장협의회 총회였다. 평가 실무를 담당한 기획처장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첫날부터 대학의 사활이 걸린 평가 결과가 나오면 서로 불편하지 않겠느냐는 이유에서다. 기획처장협의회에서도 교육부 측에 이 같은 의사를 전달하고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전후로 발표될 대학기본역량진단은 개별 대학에 공문 형태로 통지될 예정이다. 당초 권역별과 전국단위 자율개선대학 결과가 별도로 통보된다는 이야기도 있었지만 교육부 확인 결과 동시에 통보된다.

자율개선대학 비율도 대학가의 관심사다. 당초 교육부는 자율개선대학 60%에 역량강화대학 중 일부를 일반재정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역량강화대학은 일반재정지원을 받더라도 정원감축을 해야 한다.

최근까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전문대교협) 등에서 비율 확대를 교육부에 요청했다.

하지만 자율개선 대학 비율에는 변동이 없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충북도내 대학가는 자율개선대학에 포함됐다는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대학과 함께 2단계 평가 준비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자율개선대학 결과가 각 대학에 통보되면 일정기간 이의신청을 받아 재검토한 후 확정통보된다. 자율개선대학에 포함되지 않은 대학은 2단계 평가를 받게 되며 평가 결과 역량강화대학과 재정지원제한대학(x·y·z)으로 구분된다.

최종 결과발표는 2019학년도 수시모집 전인 8월에 이뤄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