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예비후보 42.81% 전과 기록
충북 예비후보 42.81% 전과 기록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8.05.1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각 정당들 공천 마무리 단계…285명 등록
시민 5천명, 충북도의원·청주시의원 후보 검증

6·13전국동시지방선거가 후보 등록일이 다가오면서 정당들의 공천 작업도 마무리단계다.

그러나 현재 충북지역에서 공천된 후보자 중 절반 가까운 예비후보들이 전과기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17일 현재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충북도당의 공천이 확정된 지방선거 도지사, 시장·군수, 광역·기초의원 후보는 모두 287명으로 나타났다.

이 중 285명의 예비후보(2명 미등록)가 직접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전과기록을 모두 확인해 본 결과 절반에 육박하는 122명(42.81%)이 1건 이상의 전과를 갖고 있다.

민주당이 132명 중 52명(39.4%), 한국당이 125명 중 53명(42.4%), 바른미래당이 21명 중 13명(62%), 정의당이 9명 중 4명(44.4%)의 전과 기록이 있는 후보를 공천했다. 이렇게 122명의 예비후보가 보유한 전과기록 수만 194건이다.

충북지사·시장·군수 등 단체장 선거에서는 27명 중 10명이 14건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공천이 확정된 충북도의원 예비후보 61명 중 절반이 넘는 31명이 50건의 전과기록이 있다. 4개 정당의 시·군(기초)의회 의원 선거 공천자는 199명으로 전과가 있는 후보는 81명(130건)이다.

뇌물수수, 수의계약, 수행 중 관광성 해외연수, 음주뺑소니 등 일부 전과기록을 갖고 있는 후보들이 공천되면서 시민들이 지방의원 후보자 검증에 나선다.

충북지방자치포럼은 17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6·13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충북도의원과 청주시의원 후보자들의 자질 검증에 나선다고 밝혔다.

충북지방자치포럼은 이날 “충북도의원과 청주시의원 후보자들에게 시민 검증 질의서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질의서는 5천여명의 시민들에게 의견을 묻고 각계 전문가들에게 자문 및 검수를 받아 작성됐다. 질의서는 기본자료, 전문성, 자격·자질·사회기여도 등 3개 분야로 나눠 각각 10여개 문항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후보자 또는 직계비속의 비위행위가 있는지, 소속 정당의 이익과 지역의 이익이 충돌할 경우 무엇을 우선할지, 당선 후 비위 등 문제가 발생하면 의원직을 사퇴할 것인지 등을 질의했다.

충북지방자치포럼은 “답변서를 받아 유권자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직을 사퇴할 것인지 등도 질의했다.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각 정당의 후보자 공천도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

충북지사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시종 후보, 자유한국당 박경국 후보, 바른미래당 신용한 후보 등 모두 3명이 출마(17일 현재) 3.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구·시·군의 장 선거에는 충북도내 11개 시·군에 모두 42명이 등록 3.8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중이다.

충북도의원의 경우 전체 29개 선거구에 모두 84명이 등록해 2.9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구·시·군 등 기초의회의 경우 충북도내 전체 선거구 1천35곳에서 모두 2천541명의 의원을 선출한다.

현재 모두 5천788명의 예비후보가 등록, 2.3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정당 공천이 마무리되고 경선에서 탈락한 후보들이 제외될 경우 경쟁률은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