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 부처 반영 중간보고회
충남도,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 부처 반영 중간보고회
  • 차순우 기자
  • 승인 2018.05.17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반영 사업 대책 등 논의

 

충남도가 내년 정부예산 확보 목표액의 90% 이상을 부처 예산에 담아냈다.

도는 그러나 민선 7기가 본격 항해를 시작하는 내년, 도정 각종 사업이 탄력 받기 위해서는 국비 목표 초과 달성이 절실한 만큼 긴장의 끈을 더 바짝 죈다는 각오다.

도는 17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2019년 정부예산 확보 부처 반영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사진)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연 이날 보고회는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 주재로 현황 보고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보고된 내년 정부예산 부처 반영 상황을 보면, 도는 내년 목표액 6조3천억원의 91%에 달하는 5조7천333억원을 확보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처 반영 주요 현안 사업으로는 △아산∼천안 고속도로 △서부내륙 민자 고속도로 △평택·당진 항 진입도로(신평∼내항) 건설 △대산∼당진 고속도로 △당진∼아산 고속도로 △서해선 복선전철 등이 있다.

주요 신규 사업으로는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한국어촌민속마을 조성 △대산임해산업지역 공업용수도 △해양바이오산업화 인큐베이터 △수산식품 수출가공클러스터 조성 사업 등이 반영됐다.

현재까지 미반영 사업은 △옛 도청사 국가매입예산 확보(722억원) △안흥마리나항만 조성(10억원) △중부권 노동교육문화센터 건립(10억원) 등으로, 도는 새로운 대응 논리를 개발해 지역 국회의원 등과 공조해 목표 달성 방안을 찾을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