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신모-심의보 결국 독자노선 걷는다
황신모-심의보 결국 독자노선 걷는다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8.05.16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 “혼자 참여 의미 없어”…충북교추본 단일화 불참 선언
추대위 “합의 파기 등 후보 자질문제 심각하다” 사퇴 촉구

충북도교육감 선거 후보 단일화를 놓고 ‘진흙탕 싸움’을 벌이며 질질 끌고 온 황신모·심의보 예비후보가 끝내 독자노선을 선택했다.

이로 인해 교육감 선거는 김병우 예비후보와 황·심 예비후보 등 3자 대결로 치러진다.

16일 예비후보 사무실 등에 따르면 심 예비후보는 충북좋은교육감추대운동본부가 재추진하고 있는 후보 단일화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심 예비후보는 “단일화에는 황·심 두 후보의 참여가 필요한 상황이나 황 후보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었지만 불참이 확실한 상태”라며 “단일화 상대가 없이 저만 단일화에 참여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해 충북교추본 단일화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가 채 한달이 남지 않은 현 시점에서 교육정책과 공약으로 선거에 매진하겠다”며 “더 이상 충북교육 가족과 도민들의 우려를 자아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며, 혼탁한 선거 운동으로 충북교육 역사에 오점을 남기는 일은 죄악”이라고 설명했다.

심 예비후보는 “김병우 후보의 공과에 대한 시시비비를 명확히 가리고, 바르고 건강한 충북교육의 미래 구현 비전으로 선택받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황 예비후보를 단일후보로 추대한 충북좋은교육감추대위원회는 “심 예비후보의 합의 파기와 참여 번복 등은 교육감 후보 자질문제가 심각하다”며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추대위는 “심 예비후보는 추대위가 진행한 단일화에서도 자신이 서명한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한 데 이어 교추본의 단일화 참여 번복은 자신의 결정에 당당하지 못한 비겁한 태도”라고 규탄했다.

이어 “내일(17일)부터 교추본의 단일화 모바일 투표와 회원 참여 직접투표를 시행하는데 열심히 준비한 이들이 심히 걱정된다”며 “심 후보의 참여번복은 도저히 교육감후보로 용인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두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 추대위가 추진했으나, 심 후보가 경선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며 협상 결렬을 선언, 없던 일이 됐다. 추대위는 황 후보를 단일 후보로 결정, 그에게 추대증을 전달했다.

반면 범중도우파 교육감 후보 추대 운동을 벌여온 '범시민사회단체연합(범사련)'은 자체 평가를 거쳐 심 예비후보를 ‘충북 좋은교육감 후보’로 선정하고 지지의 뜻을 밝혔다.

보수 성향의 심·황 후보가 단일화 무산 책임을 놓고 공방을 벌이자 충북교추본이 다시 단일화를 시도했으나 두 후보의 불참 선언으로 이마저도 무산됐다.

이로 인해 충북교육감 선거는 재선에 도전하는 김병우 교육감과 심·황 예비후보의 3파전으로 굳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