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2경기 연속 안타…타율 0.242
추신수, 2경기 연속 안타…타율 0.242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8.05.16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2경기 연속 안타를 날렸다.

16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 6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4타수 2안타를 친 추신수는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냈다.

그러나 시즌 타율은 0.242로 조금 낮아졌다.

잔루도 무려 9개나 기록했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추신수는 1회초 무사 1루에서 유격수 앞 병살타를 쳤다.

시애틀 선발 마이크 리크의 너클 커브를 공략하다가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2회 1루수 앞 땅볼로 돌아선 추신수는 3대 6으로 끌려가던 5회 안타를 만들어냈다.

리크의 낮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노려쳐 좌전안타를 때려냈다.

그러나 후속 타자 주릭슨 프로파의 병살타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추신수는 이후 타석에서는 안타를 치지 못했다.

6회와 8회 타석에서 각각 1루수 뜬공과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8대 8로 맞선 연장 10회 2사 1, 2루에서는 잘 맞은 타구를 만들어냈으나 타구가 우익수 정면으로 날아가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텍사스는 연장 11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8대 9로 석패했다.

3연패를 당한 텍사스는 시즌 16승27패를 기록해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