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용규, 엄중경고 처분…심판판정 불복 욕설 죄
한화 이용규, 엄중경고 처분…심판판정 불복 욕설 죄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8.04.16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판 판정에 불만을 표출하며 욕설을 해 퇴장당한 한화 이용규에게 경고 처분이 내려졌다.

KBO는 16일 “이용규에게 벌칙내규 3항에 따라 엄중 경고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이용규는 지난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 7회 2사 1루에서 삼진을 당한 뒤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욕설을 내뱉었다.

심판에게 직접적으로 욕설을 한 것은 아니지만 당시 황인태 구심의 귀에 들렸다. 황 구심은 곧바로 이용규를 퇴장시켰다.

해당 경기에서는 삼성 이원석도 타석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했지만 이용규만 퇴장을 당했다. 이를 두고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이에 대해 심판은 이용규가 들릴 정도로 욕설을 했기 때문에 퇴장 명령을 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