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축 개발 국토종합계획에 반영해야”
“강호축 개발 국토종합계획에 반영해야”
  • 배명식 기자
  • 승인 2018.03.14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국토정책의 어젠다로 채택 제안
정초시 충북개발원장, 육성 필요성 강조

충북도가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심포지엄’에서 국가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 강호축(강원~충청~호남)을 미래 국토정책의 주요 어젠다로 채택할 것을 강력히 제안했다.

14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국토교통부 주최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서 토론자로 나선 정초시 충북개발원장은 지난 반세기 동안의 국토정책이 경부축  중심의 발전전략으로 인해 일정수준 빠른 경제성장을 이루긴 했으나 국토발전의 양극화에 따른 많은 문제점을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국가 인구·산업·경제·기반시설이 경부축에 집중됨으로써 상대적으로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강호축의 낙후도를 심화시켰고 이로 인한 국토의 불균형이 국가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원인이 됐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과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그동안 소외됐던 강원~충청~호남 지역을 국가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자는 강호축 의제를 제안했다.

강호축 의제는 강원·충청·호남의 바이오·화장품, 유기농·식품, 에너지 등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할 지역별 전략산업 육성, 전남~경남~전북~충북~경북~강원의 백두대간 권역 청정환경과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관광치유벨트 조성과 이를 위한 강호축 교통망 구축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특히 강호축 교통망은 저속 구간인 충북선 철도의 고속화사업을 통해 국가 X축 고속교통망을 구축하자는 것으로 그동안 수도권 중심의 사람인(人)자 교통망에서 벗어나 전 국토를 최단으로 연결해 국토이용의 효율을 극대화하는 강호축 의제의 핵심이다.

강호축 의제의 국가정책 반영을 위해 충북도는 지난해 11월 충북을 중심으로 강원·충청·호남 8개 시도가 공동으로 국가 균형발전 실현과 대한민국 제2도약을 위해 강호축을 개발하자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했으며 2월에는 공론화를 위한 국회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다.

국토종합계획은 국토기본법에 근거해 국토를 이용·개발·보전함에 있어서 미래의 사회적·경제적 변동에 대응해 국토가 지향해야 할 장기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우리나라 최상위 국토 공간계획이다.

2011년 시작된 제4차 국토종합계획 수정계획이 2020년 만료됨에 따라 국토부는 새로운 20년을 준비하는 국토의 비전과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