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철도박물관 건립 추진하라”
“국립철도박물관 건립 추진하라”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8.03.14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 법안 폐기 촉구…지역갈등 조장
“특정 지역구 이익 챙기기…국회서 심의할 가치 없어” 주장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14일 충북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는 특정 지역만을 위한 국립철도박물관 법안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14일 충북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는 특정 지역만을 위한 국립철도박물관 법안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오진영기자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는 14일 ‘국립철도박물관법안’을 즉각 폐기하고 정부는 당초 구상대로 국립철도박물관의 건립추진을 정상화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에 ‘국립철도박물관법안’이 발의돼 심각한 지역갈등과 국정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며 “이 법안은 경기도 의왕시를 지역구로 하는 신창현 국회의원이 한국철도공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의왕시 소재 철도박물관을 국립철도박물관으로 승격시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법안은 정부가 박물관 건립부지 등의 정책결정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신 국회의원이 오로지 자신과 지역구의 이익만을 챙기기 위해 발의한 것으로 국회에서 심의할 가치조차 없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만약 국회에서 법안 통과가 무리하게 추진하면 그동안 국립철도박물관 유치를 위해 노력해온 지역들의 거센 반발과 국정불신을 초래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국립철도박물관 건립추진도 실패해 우리나라 철도산업의 미래도 암울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시급성이 떨어진다는 무책임하고 안이한 자세를 버리고 국립철도박물관 건립 추진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적절한 대책과 조치에 나서 달라”고 말했다.

2011년 지역균형발전과 민주적 지방자치를 위해 출범한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는 충북균형발전지방분권 포럼 등 50여개 지역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단체다.

국토부는 철도 문화재의 체계적인 활용과 관리 등을 위해 국비 1천7억원을 투입, 2020년까지 국립철도박물관을 건립할 계획이다.

2014년부터 진행한 후보지 공모에서 충북은 청주시와 제천시가 참여한 ‘예선전’을 거쳐 청주시 KTX 오송역 인근 7만2천㎡ 부지를 후보지로 낙점해 제출했다. 하지만 국토부는 2016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간 국립철도박물관 유치 경쟁이 과열됐다는 이유로 공모를 중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