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원 첫 4인 선거구 탄생
청주시의원 첫 4인 선거구 탄생
  • 배명식 기자
  • 승인 2018.03.13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기초의원 선거구 확정
바른미래당 당원들이 13일 충북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안을 의결할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회의실 앞에서 4인 선거구 유지를 요구하며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오진영기자
바른미래당 당원들이 13일 충북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안을 의결할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회의실 앞에서 4인 선거구 유지를 요구하며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오진영기자

 

충북 시·군의회 의원 선거구가 선거구획정위원회가 만든 원안대로 충북도의회를 통과했다.

도내 4인 선거구는 청주 ‘자’와 충주 ‘사’ 등 2곳으로 늘었다.

충북도의회는 13일 6·13 지방선거 선거구획정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도가 제출한 ‘충북도 시·군의회 의원 정수 등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의결했다.

청주 ‘자’ 선거구(오송·옥산·운천신봉·봉명2·송정·강서2)를 시의원 4명을 뽑는 4인 선거구로 정한 획정안을 도의회 다수당이 2인 선거구로 분할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나 ‘찻잔 속 태풍’으로 끝났다.

이날 오전 조례안 사전 심의를 위해 소집된 행정문화위원회 회의실 앞에서는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충북도당 당원 20여명이 4인 선거구 유지를 주장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거대 2당의 공생관계 청산하라, 4인 선거구 두 개로 쪼갠다고…청주시민을 바보 취급하는 짓, 도민을 우롱하지 마라”라고 쓴 피켓을 들고 행문위 소속 도의원들을 압박했다.

4인 선거구는 주요 정당 공천자로 집중되는 시·군의원 선거구의 당선인 분포를 소수 정당으로 넓히는 효과가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주요 정당이 4인 선거구 신설에 반대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실제로 행문위에서 주요 정당 소속 의원들은 “개정 공직선거법 공포가 늦어졌다는 이유로 선거구 주민의 의견을 제대로 수렴하지 않았고 선거구획정 공청회도 몇몇 기관이나 단체만 참석했을 뿐 선거구 주민 참여는 없었다”고 비판했다.

특히 “청주 ‘자’ 선거구는 지나치게 광범위해 여론 수렴 등 의정활동에 한계가 있다”며 분할을 요구하는 의견도 나왔다.

그러나 행문위는 회의 30여분 만에 조례 개정안을 원안대로 의결해 본회의로 넘겼고 이날 오후 2시 열린 본회의에서도 이견 없이 통과했다.

최광옥 행문위원장(청주4)은 제안설명에서 “제출된 개정 조례안을 심사했으나 특별한 반대 의견이 없어 원안대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도의회의 시·군의회 의원 정수 등에 관한 조례 개정안 의결에 따라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도내 시·군은 2016년 지방선거 때보다 1명 늘어난 132명의 기초의원을 선출하게 됐다.

청주·청원 행정구역 통합에 따라 조정한 청주시의원 수는 상당구 8명, 서원구 9명, 흥덕구 10명, 청원구 8명이다. 지역구 청주시의원 수는 현행 33명에서 35명으로 2명 늘지만 비례대표 의원 수는 5명에서 4명으로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