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검찰 자진출석 "가족에 미안"
안희정 검찰 자진출석 "가족에 미안"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8.03.09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前수행비서 4차례 성폭행, 수시로 추행한 혐의
"국민·도민께 사과…성실히 조사받겠다"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으로 자진출석하고 있다.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으로 자진출석하고 있다.

 

최근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안희정(53) 전 충남지사가 9일 검찰에 전격 출두했다.

안 전 지사는 이날 오후 54분께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 청사에 자진 출석해 먼저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저로 인해서 상처를 입었을 많은 국민, 도민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제 아내와 아이들 가족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일부 시민들이 욕설과 함께 거칠게 항의하자 안 전 지사는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나 피해자에 대한 사과 발언은 따로 없었다.

그는 "앞으로 검찰에서 또 성실히 조사받도록 하겠다. 국민 여러분들이 저에게 주셨던 많은 사랑과 격려 감사하다. 정말 죄송하다"고 언급했다.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앞으로 조사과정에서 성실하게 임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또 자진출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고 청사로 들어갔다.

이날 안 전 지사는 남색 롱패딩 차림으로 검찰에 모습을 드러냈다. 포토라인에서는 시종 담담한 표정을 지었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안 전 지사 측과 출석 날짜를 사전에 조율하진 않았지만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안 전 지사의 변호인 측은 이날 오후 340분께 검찰로 연락해 오후 5시께 자진출석하겠다는 입장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33)씨를 러시아, 스위스, 서울 등에서 4차례에 걸쳐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밤 늦게까지 안 전 지사를 상대로 실제 성폭력 여부와 범행 시점,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특히 강압 없이 합의에 의한 성관계를 맺었는지 혹은 여비서의 거부 의사를 무시하고 도지사로서 위계나 위력을 행사해 성관계를 강요했는지, 성폭행이나 추행 과정에서 협박이나 폭행은 없었는지 등을 따질 것으로 보인다.

여비서 김씨는 지난 5일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을 폭로하고 이튿날 검찰에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 등으로 정식 고소했다.

검찰은 이날 고소인 김씨를 비공개로 불러 고소내용과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안 전 지사 조사와는 별도로 출석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져 대질신문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김씨에게 법률지원을 하고 있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 측은 "현재 피해자는 서부지검에서 조사받고 있다""오늘 차분하게 마지막까지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성협은 다만 "안 전 지사의 일방적 출두 통보는 매우 강력히 유감"이라며 "피해자에 대한 어떤 사과의 행동과 태도도 아니다"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앞서 검찰은 안 전 지사를 출국금지하고 지난 7일부터 사흘 연속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을 압수수색하고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했다. 이 오피스텔은 안 전 지사의 지인이자 수도권에서 건설사를 운영하는 송모 대표 명의로 지난 225일 김씨가 성폭행을 당한 장소로 지목한 곳이다.

최근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 성폭행 의혹이 추가로 제기된 상태지만, 이날 안 전 지사에 대한 신문 내용에 포함될 지는 불투명하다.

이 여직원은 안 전 지사로부터 201510월 서울 서교동 연구소 부근 식당에서 신체 일부를 만지는 성추행을 당했고 지난해 1월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성폭행을 당하는 등 총 7차례에 걸쳐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다.

다만 정식으로 고소장이 제출되지 않아 혐의 특정이 힘든 만큼 조사의 실효성이 떨어져 추후 재소환 또는 서면 등의 방식으로 검찰이 보강 조사할 가능성이 높다.

검찰 관계자는 "고소장 접수 후 신속한 수사를 진행중에 있다""금일 출석한 안 전 충남도지사에 대해 법적 절차에 따라 가능한 범위내에서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