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현장 보도 ‘생생’
사건현장 보도 ‘생생’
  • 충청매일
  • 승인 2004.1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혜철 스님 (옥천 대성사 주지)

충청매일 창간 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지난 5년동안 열악한 환경에서 정론직필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온 직원들에게 찬사를 보낸다.

이런 노력이 있었기에 충청 제일의 정론지로 자리매김을 하는 한편 색깔있고, 차별화된 신문, 올곧고 할말은 하는 신문으로 성장했다고 생각한다. 우리사회의 모든 조직은 실개천이 모아져 큰 강이 되듯 한사람의 작은 역할이 모아져서 큰 일을 할 수 있다. 

충청매일 전 가족이 밝은 모습으로 독자에게 다가가고, 생생한 현장을 통해 발로 쓰는 노력이 필요하다. 사건현장에서 현장감있는 생생한 보도가 언론의 생명이기 때문이다. 또한 충청매일가 중앙지를 모방하거나 흉내내는 것이 아니라 사회의 반향을 일의킬 수 있는 탐사보도와 함께 지방의 작은 소식이 더 많이 게재하고 서민들과 약자에게 희망을 주는 보도가 많았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일선 기자들의이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자신의 눈높이로 멋대로 판단해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기보다는 늦더라고 정확한 사실을 보도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창간 5주년을 맞아 아침에 더욱 기다려지는 정보가 가득한 신문이 되딜 기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