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또 오른다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또 오른다
  • 이우찬 기자
  • 승인 2018.02.20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잔액 기준 코픽스 1.73%…전월比 0.03p 올라
신규는 6개월 만에 하락…시중은행 최고금리 4.6% 육박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20일 은행권에 따르면 시중은행 5곳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전날보다 0.3%포인트씩 상승했다.

KB국민은행은 3.37~4.57%, 신한은행은 3.03∼4.34%, 우리은행은 3.13~4.13%으로 NH농협은행은 2.87∼4.49%로 올랐다. KEB하나은행의 경우 3.151∼4.351%로 0.009%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올랐기 때문이다.

전국은행연합회가 지난 19일 발표한 ‘2018년 1월 코픽스 공시’에 따르면 잔액 기준 코픽스는 전월보다 0.03%포인트 오른 1.73%를 기록했다. 지난해 9월 1.61%로 오른 뒤 5개월 연속 오름세다.

반면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1.78%로 전월보다 0.01%포인트 내려갔다. 지난달 2년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6개월만에 하락했다. 이에 따라 여기에 연동되는 대출금리도 소폭 하락했다.

국민은행은 20일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에 연동한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3.27∼4.47%로, 신한은행은 3.13∼4.44%, 우리은행은 3.18∼4.18%로 각각 0.01%포인트씩 낮췄다.

다만 하나은행의 경우 3.142∼4.342%에서 3.151∼4.351%로 0.009%포인트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