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아시아 첫 빙속 1500m 동메달
김민석 아시아 첫 빙속 1500m 동메달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8.02.1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석(19)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에게 첫 메달을 안겼다.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500m에서 1분44초93으로 동메달을 따냈다.


앞서 대한민국은 여자 3000m와 1500m, 남자 5000m에 출전했지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한국 선수단 전체로는 10일 임효준(남자 쇼트트랙 1500m 금)에 이어 두 번째 메달이다.

김민석은 또 이 종목에서 한국은 물론 아시아 선수 처음으로 올림픽 메달을 따내는 기념비를 세웠다. 남자 1500m는 아메리카와 유럽 선수들이 장악해 왔다.

15조의 김민석은 하랄즈 실로우스(라트비아)와 함께 스타트 라인에 섰다. 김민석은 초반 300m를 23초94에 통과했다. 이후 속도를 점점 올린 김민석은 마지막 한 바퀴를 남겨두고 1분16초45를 기록했다. 하지만 막판에 속도를 끌어올리지 못한 채 1분44초93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때 김민석은 29명 가운데 3위였다.

이후 6명이 더 출장했지만 김민석의 기록을 넘지 못했고, 결국 동메달은 김민석의 몫이 됐다.

금메달은 1분44초01를 기록한 네덜란드의 키엘트 누이스가 차지했다. 네덜란드는 스피드스케이팅에 걸린 4개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준우승자도 네덜란드의 패트릭 로아스트(1분44초86)다.

함께 출전한 주형준(27)은 1분46초65로 17위에 그쳤다. 다섯 번째 조로 나선 주형준은 마티아스 보스테(벨기에)와 함께 스타팅 라인에 섰다. 주형준은 초반부터 보스테와 거리가 벌어지면서 다소 힘든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700m를 지나면서 속도를 낸 주형준은 보스테와 간격을 좁혔고 마지막 바퀴에서 힘을 내 역전,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날 주형준의 기록은 4년 전 소치 대회의 1분48초59보다는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