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 공개수배
경찰,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 공개수배
  • 고영진 기자
  • 승인 2018.02.13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 175~180㎝의 건장한 체격

 

경찰이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해 사건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한정민(33·사진)씨를 공개 수배했다. 한씨가 제주를 떠나 경기도로 도주한 지 나흘만이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 투숙객 A(26·여)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 한씨에 대한 수사를 공개수사로 전환한다고 13일 밝혔다.

한씨는 키 175~180㎝의 건장한 체격으로 도주 당시 검정색 계통 점퍼와 빨간색 상의, 청바지를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정적 제보자에게는 최고 500만원까지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사건은 지난 10일 오전 A(26)씨의 실종신고가 경찰에 접수되면서 알려졌다.

A씨는 7일 오전 8시30분께 제주에 들어와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짐을 풀었다.

A씨는 렌터카를 이용해 서귀포시 성산과 우도 등 주요 관광지를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연락이 끊긴 가족들은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A씨는 11일 낮 12시20분께 그가 묵었던 게스트하우스 바로 옆 폐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가 발견된 폐가는 평소 인적이 드물어 마을에서 아무도 드나들지 않은 곳으로 파악됐다.

숨진 A씨는 전날 나온 부검 결과에서 타살을 의미하는 ‘경부압박성질식사’로 밝혀졌다.

검찰은 이날 한씨의 다른 범죄 혐의도 공개했다.

한씨는 지난해 7월 이번 사건이 발생했던 게스트하우스에서 일하며 다른 여성투숙객이 심신미약인 상태를 이용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