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수지리와 삶의 맥을 짚다
풍수지리와 삶의 맥을 짚다
  • 충청매일
  • 승인 2018.01.25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동학 정통풍수지리 박용태 학회장 ‘풍수지리 맥’ 출간
‘명당혈 생성원리도’ 등 이론화와 증험한 사례들 수록

 

대동학 정통풍수지리 광명 박용태 학회장이 ‘풍수지리 맥(脈)(한누리미디어, 3만6천원·사진)’을 출간했다.

풍수지리 지침서인 이 책은 풍수지리의 명문대가 무학대사와 일가 일족인 광명 박용태 대사가 명당혈 생성원리도, 혈도, 작혈도, 혈의 기운화도 등 혈의 실체를 입체적으로 손수 도식화 했다.

책은 ‘이젠 풍수지리를 말한다’ 이론편과 ‘이것이 풍수지리다’ 사례편으로 구성됐다.

기의 물리를 수리의 삼각비로 수학공식을 적용한 혈심과 혈의 평수를 나타냈으며, 수맥의 이와 측정방법, 점검 분류 등 이론화 함께 증험한 사례들을 수록했다.

박용태 학회장은 “이 책은 풍수지리 길잡이로써 이론과 실기로 집대성했으며, 이에 따른 증험한 사례가 있어 풍수지리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리라 믿는다”며 “흥덕사지 금당을 표본으로 이론을 전개했으며, 사례 또한 청주고인쇄박물관 직원과 무려 여섯가지의 소원성취한 주민들의 신기로 사례가 여러 부분에 실려 있다”고 말했다.

박용태 학회장은 2014 청주직지축제와 2016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에서 직지를 해설했으며, 흥덕사지 금당에서 기를 체감하는 지도를 했다. 기관 관계자를 비롯해 남녀노소 기를 체험하는 파워스팟(Power Spot)을 주관해 관람객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었다.

청주고인쇄박물관 세미나실에서 대한민국 풍수지리 연합회가 주관했던 풍수지리 세미나에서 박 회장은 ‘직지, 흥덕사지 풍수지리 관광 스토리텔링 개발과 파워스팟 제안에 관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국내외 최초 명당 혈의 여러 이(理)를 공개하는 획기적인 사건이 있었으며, 현장 정혈대회 및 토론회도 흥덕사지 금당과 양병산에서 국내 최초 주관 개최했다.

박용태 학회장은 “책에 예언한 내용 중 통일 수도 도참과 통일 방법 등 내용이 있는데 책이 출간되면서부터 남북 평화 관계가 급물살을 타고 있어 풍수지리 맥에서의 예언처럼 됐다”고 말했다.

이어 “2018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이 성황리에 개최돼 세계문화 유산인 직지의 유·무형의 위대한 가치가 알려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매일 흥덕사지를 방문하고 있으니 직지와 흥덕사지, 풍수지리에 관심 있는 분은 흥덕사지를 찾아와 대화하는 만남을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