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자체, 참사 유족·부상자 지원 나서야”
“정부·지자체, 참사 유족·부상자 지원 나서야”
  • 충청매일
  • 승인 2018.01.11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사 보상액, 치료비도 안돼…시민사회단체, 적극 대응 촉구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유족들과 부상자들에 대한 지원 문제와 관련 정부와 지자체의 미온적인 대응에 일부 시민들의 불만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는 11일 “유족과 부상자들에 대한 지원 문제와 관련 정부와 지자체의 미온적인 대응으로 이들의 마음은 더 찢어지고 있다”면서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은 대응 방안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화재 참사 현장 주위 상가도 큰 피해를 보고 있어 정부 차원에서 지원을 끌어내야 한다”면서 “전 시민이 힘을 보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족과 부상자는 사고 발생 20일이 넘도록 장례비와 치료비는 물론 보상과 관련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확답을 받지 못했다.

지난 6일 건물 화재보험사의 브리핑에 따르면 건물주가 가입한 보험이 기초보험 성격이어서 현재 부상자들이 받을 수 있는 보상액은 진료비를 포함해 1인당 80만원 정도다.

부상자들은 보상액이 치료비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이에 부상자들도 지난 10일 부상자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전체 부상자 40명 가운데 스포츠센터 직원 등을 뺀 35명이 뜻을 모았다.

부상자 상당수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호소하고 있다.

지난 10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현안보고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책임을 지고 사고 수습과 보상에 나서겠다고 했다.

희생자 유족대책위원회는 “대형 참사가 발생한 원인과 책임 규명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