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화재 원인, 전기적 요인”
“제천 화재 원인, 전기적 요인”
  • 배명식 기자
  • 승인 2018.01.11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국과수 감정결과 보온등 과열 또는 전선 파괴로 추정”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는 보온등의 과열이나 전선의 파괴로 인한 전기적인 요인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경찰청 수사본부는 1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결과 발화지점은 건물 1층 주차장 필로티 천장 위쪽 부근으로 한정된다”며 “발화원인은 설치된 보온등의 축열(과열)이나 정온전선의 절연파괴로 인한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화재 발생 당시 발화지점에서 작업한 건물 관리과장 K(51)씨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를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K씨는 경찰에서 “불이 난 1층 주차장 천장 내부의 얼어붙은 열선을 잡아당겨 펴는 작업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K씨가 화재의 직접적인 단초를 제공한 것으로 판단해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지난해 12월 27일 K씨의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법원은 “지위나 역할, 업무, 권한 범위 등을 고려할 때 주의 의무가 있었는지가 불명확하다”며 기각했다.

수사본부는 화재 당일 김씨와 함께 작업한 관리부장 A(66)씨에 대해서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를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건물 8∼9층을 불법 증축하거나 용도변경한 전 건물주 P(58)씨를 건축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는 지난해 사기 혐의로 구속돼 수감중이다.

건물 경매 과정에서 허위로 유치권을 행사한 혐의(경매 입찰 방해)로 J(59)씨도 입건했다.

J씨는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 등으로 구속된 현 건물주 L(53)씨와 짜고 허위 유치권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감정결과와 건물관계자나 목격자 진술, 주변 (CC)TV 등 증거 자료를 토대로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