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나쁜 개헌안 막아야”…文 대통령 발언에 반발
한국당 “나쁜 개헌안 막아야”…文 대통령 발언에 반발
  • 김천수 기자
  • 승인 2018.01.11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 드라이브를 일제히 비난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회가 2월까지 개헌안에 합의하지 못할 경우 3월 중 정부 주도로 개헌안을 합의할 수 있다”며 국회를 압박했다.

이에 한국당은 이날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개헌·정개특위)를 구성한 후 첫번째 회의를 열었다. 앞서 한국당은 김재경 위원장과 함께 나경원, 안상수, 이종구, 황영철, 김진태, 주광덕, 정종섭, 정태옥, 김성태(비례) 의원 등 10인을 확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먼저 “개헌을 시한을 정해놓고 시간에 쫓겨서 졸속으로 처리하면 안된다”며 “개헌을 지방선거의 곁가지로 가져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개헌을 돈으로 판단하는 것은 잘못 생각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전날 문 대통령이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투표를 실시하지 않을 경우 세금 1천200억원을 더 써야 한다”는 발언을 적극 비판했다.

나경원 의원도 “문 대통령의 개헌안은 정말 나쁜 개헌안”이라며 “제대로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개헌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어떻게 종식할 것인 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하지만 정부·여당은 기본권 부분이라도 개헌하자고 한다. 이는 주객이 전도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합의가 어려울 경우 정부 주도로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발상 역시 “과연 진정성이 있는 개헌인지 생각했다”고 거듭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