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황간면 김오봉씨, 장남 부의금 성금으로 기탁
영동군 황간면 김오봉씨, 장남 부의금 성금으로 기탁
  • 김갑용 기자
  • 승인 2017.12.07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의의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장남의 장례식 부의금을 지역의 소외된 주민을 위해 성금으로 기탁한 의인이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충북 영동군 황간면 김오봉씨.

김씨는 7일 지역사회의 불우이웃을 돕기 위한 성금 1천만원을 기부해 귀감이 되고 있다.

이날 김씨가 기탁한 성금은 최근 불의의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장남의 장례식 부의금 중 장례비용을 치르고 남은 비용 1천만원이다.

김씨는 “크나큰 아픔에 어찌할 바를 몰랐지만, 이웃과 선후배의 도움으로 장례를 무사히 치를 수 있었으며, 이러한 격려와 선의를 소외되고 어려운 이들의 희망을 위해 실천하는 것이 옳은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또한 먼 곳에 있는 장남의 뜻도 이와 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