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 새마을호 운행 중단 반대”
“중앙선 새마을호 운행 중단 반대”
  • 박근주 기자
  • 승인 2017.12.07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평창올림픽때 서울~강릉 KTX 운행 확대 위해 중단키로
충북 북부권 관광활성화 찬물…제천·단양 등 5개 지자체 반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참여를 높이기 위한 철도 운행 계획에 충북이 반발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한 사업이 충북 북부권 철도 교통 접근성 약화와 이에 따른 관광사업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7일 충북도는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이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한 서울~강릉 간 KTX 열차 운행 증대 계획을 발표하면서 서울~강릉 구간 KTX 선로 용량 확보를 위해 청량리~경북 영주 간 중앙선 새마을호 운행 중단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희수 균형건설국장은 긴급 브리핑에서 “국토부의 청량리~영주 구간 새마을호 열차 운행 중단은 더 신중히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며 “충북은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평창동계올림픽 숙박시설 부족 해결과 2018년 준공할 원주~제천 복선전철 개량사업에 따른 철도 이용수요 증가를 고려하면 운행 횟수를 줄일 게 아니라 오히려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울~강릉 KTX 운행 확대를 위해 기존 운행 열차를 중단하는 것 보다 청량리역, 양평역, 만종역 등의 부본선을 활용해 선로 용량을 확대하는 별도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도는 중앙선 새마을호 운행 중단 사태에 관해 경북도와 공동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토부가 이 계획을 고수하면 청량리~영주 상·하행선 하루 2편씩 운행하던 새마을호 열차는 오는 15일부터 중단된다. 이 열차 운행이 중단되면 제천역과 단양역 중앙선 열차 정차 횟수는 하루 38회에서 34회로, 18회에서 14회 각각 감소한다.

단양군의회와 영주시의회는 최근 열차 운행 중단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으며 제천·단양·영주·봉화·예천 등 충북과 경북 5개 지자체는 이날 국토부에 항의 서한을 제출했다.

충북도가 이처럼 열차 운행에 중단하고 나선 이유는 충북 북부권의 관광 사업 활성화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고, 가뜩이나 약화된 이 지역 교통 접근성을 더욱 위축시킬 수 있어서다.

충북도는 올해 충북을 대표하는 관광 브랜드로 ‘내륙의 바다, 호수여행’을 모토로 충북 북부권 관광 사업을 홍보해 왔다.

이와 함께, 이 지역 호수 12경을 선정해 충북의 대표적 자연 경관 지구로 자랑해 오고 있다.

‘내륙의 바다 호수여행’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충주호 등의 비경을 주제로 호수 12경과 주변 관광지, 걷기길, 드라이브 코스, 등산로, 축제(행사) 등을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한다는 의도가 포함된 충북도의 관광 전략이다. 그러나 충북 북부권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지면 이 같은 계획은 위축될 수 밖에 없다.

여기에 충북 종단열차도 운행 중단 위기에 놓여 있어 북부권 지역민들의 위기감도 커지고 있다.

영동~대전~청주~제천~단양을 오가는 이 열차 운행에 대해 충북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가 ‘2018년 충북도 세입·세출예산안’ 심사과정에서 손실보상금 16억원을 전액 삭감했기 때문이다.

오는 11~13일 예산결산위원회에서 이 예산을 다시 살리지 못하면 종단열차 운행 중단과 함께 지역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입힐 수 있다.

여기에 중앙선 새마을호 열차까지 운행을 중단하면 지역민들이 느끼는 불안감은 커질 수 밖에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