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경기 연속 골 사냥 성공
손흥민, 2경기 연속 골 사냥 성공
  • 충청매일 제휴/노컷뉴스
  • 승인 2017.12.07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포엘 제물로 시즌 6호골
▲ 토트넘의 손흥민이 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아포엘과의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H조 경기에서 슛을 하고 있다.

손흥민의 발끝이 다시 한번 빛났다. 시즌 6호골 사냥에 성공하며 2경기 연속 득점 감각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6차전에서 아포엘을 3대 0으로 완파했다. 

레알 마드리드(4승 1무 1패·승점 13)을 따돌리고 조 1위를 확정한 토트넘은 손흥민에 휴식을 줄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미 달아오른 손흥민의 감각을 믿기로 했다. 그리고 선발로 출전한 손흥민은 믿음에 보답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페르난도 요렌테가 나선 가운데 손흥민은 2선 우측 날개에 배치됐다. 초반부터 과감한 슈팅과 돌파를 이어가며 컨디션을 뽐냈다.

토트넘은 전반 20분 요렌테가 터닝 슛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후는 손흥민의 타임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37분 팀의 승리를 사실상 확정하는 쐐기골을 넣었다. 아포엘의 문전에서 요렌테와 공을 주고받으며 공간을 만들어낸 손흥민은 절묘한 왼발 감아 차기 슛으로 먼 쪽 포스트를 노리며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3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왓퍼드와 경기에서 시즌 5호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바로 이어진 챔피언스리그에서 득점 감각을 이어가며 2경기 연속골 사냥에 성공했다.

손흥민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전반 43분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아포엘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후반 13분에는 직적 프리킥을 차는 보기 드문 장면도 연출됐다. 손흥민의 입지를 확인할 수 있던 순간이었다.

승리를 확신한 토트넘은 후반 20분 손흥민을 빼고 무사 뎀벨레를 투입하며 잠그기에 돌입했다. 그리고 후반 35분 케빈 은쿠두가 3대 0 완승을 확정하는 골을 넣어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