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직지코리아 18억 국비 확보
청주시, 직지코리아 18억 국비 확보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7.12.0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심의서 전액삭감된 사업비 국회심사서 부활
당초 목표액보다 줄어…행사 개최 여부 검토 후 결정
▲ 청주시는 ‘2018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개최를 위한 국비 18억원이 내년도 정부 예산에 포함됐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열린 행사장 모습.

국제행사로 승인받은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이 애초 계획대로 차질없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예산안에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아 행사 추진에 어려움이 예상됐으나 국회에서 사업비가 부활했기 때문이다.

청주시는 ‘2018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개최를 위한 국비 18억원이 내년도 정부 예산에 포함됐다고 7일 밝혔다.

기획재정부 심의에서 전액 삭감된 사업비가 정부 예산안에 대한 국회 심사 과정에서 반영된 것이다. 시는 당초 국비 확보가 무난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획재정부 국제행사 심사위원회가 지난 7월 말 만장일치로 직지코리아를 국제행사로 승인한 데다 관련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비 지원 예산을 세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비 확보 과정에서 가장 어려운 기재부 심의를 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 당시 정부의 복지 예산 증액에 밀려 삭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시는 국회에서 예산을 살리기 위해 힘을 쏟았고 결실을 보게 됐다. 증액 목표인 27억원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기재부에서 전액 깎인 18억원이 살아났다.

시는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을 치르는데 6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중 27억원은 국비로 충당하고 나머지는 도비 5억1천만원, 시비 21억9천만원, 기타 6억원 등으로 부담할 계획이었다.

전체 사업비 중 9억원이 부족한 셈이다. 시는 추가로 관련 예산을 확보하거나 51억원으로 행사를 치를지에 대해 내부 검토 후 결정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국회 증액 목표는 달성하지 못했지만 부처에서 반영한 예산은 모두 살아났다”며 “행사가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직지코리아 페스티벌은 지난해 말 유네스코 직지상 시상식과 연계해 처음 열렸다. 시는 이 행사를 격년제 국제행사로 열기 위해 지난 1월 정부에 승인을 신청했다. 지난 2월 문체부 심사를 통과했고

기재부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에 타당성 조사를 의뢰했다. 조사 결과 경제성과 정책적 필요성, 외부평가 위원(AHP)의 종합 평가 등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았다.

비용대비 편익분석(BCR)은 4.18이다. BCR은 1이 넘으면 재무적 타당성이 있다고 본다.

외부평가 위원(AHP)이 평가한 종합 분석은 0.8510이다. 사업 시행 판단 기준인 0.5를 크게 웃돈 것이다. 이런 결과를 토대로 기재부는 직지코리아를 국제행사로 승인했다.

‘2018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은 내년 10월 1일부터 21일까지 청주고인쇄박물관 등 직지문화특구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