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 프로그램 호평
보은군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 프로그램 호평
  • 김상득 기자
  • 승인 2017.12.0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생문화재사업 부문 우수 사업에 선정…충북 유일

보은전통문화보존회(회장 김영조)의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 프로그램이 생생문화재사업 부문 우수 사업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보은군에 따르면 문화재청이 전국 147개의 생생문화재 사업을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보은전통문화보존회의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 외 7개 사업이 우수사업으로 선정됐다.

특히 충북에서는 보은군이 유일하게 선정됐다.

보은전통문화보존회가 주관한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 생생문화재사업은 2014년부터 시작하느 프로그램으로 올해 4년째로 천연기념물 103호 정이품송과 인근 솔향공원의 소나무 생태 자원 등 해설사의 설명과 함께 진행되는 문화교육이다.

정이품송 퍼즐찾기, 무형문화재와 함께하는 정이품송 소반 만들기, 정이품송 떡 만들기, 송로주 체험 등 오감을 만족시키는 알차고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지난 5월부터 매주 토, 일요일에 총 8회에 걸쳐 진행됐으며 대전, 세종, 청주 등지에서 320여명이 참여해 높은 호응을 얻었다.

지난 달 보은읍 보은전통공예 체험학교에서 운영한 낙화, 목불조각, 야장 등 보은의 무형문화재와 민화, 한지, 짚신공예 등 전통공예 작가와 함께한 ‘정이품송·전통공예를 만나다’프로그램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보은전통문화보존회는 2015년 생생문화재사업 우수사업 선정에 이어 두 번째 선정되는 쾌거를 올렸으며 2018년 생생문화재사업에도 공모 신청해 예산을 반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