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안전사고 매년 1천 건 이상
자동차 안전사고 매년 1천 건 이상
  • 배명식 기자
  • 승인 2017.12.04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 문에 손이 끼이는 등의 자동차 비충돌사고가 매년 1천건 가까이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 6개월(2014년 1월∼2017년 6월) 동안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자동차 비충돌사고가 총 3천223건으로 매년 1천여건 가까이 발생했다고 4일 밝혔다.

문으로 인한 사고가 80.2%(2천585건)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트렁크(7.6%, 244건), 창문(2.3%, 75건)이 이었다.

문이나 창문의 경우 손가락 등이 끼이거나 눌리는 사고가 72.3%(1천868건), 77.3%(58건)로 가장 많았다. 트렁크는 머리를 부딪치는 사고가 71.3%(174건)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증상은 타박상이나 열상(찢어짐)이 가장 많았지만 골절·절단사고도 적지 않게 발생했다.

특히 어린이 사고가 많았다.

자동차 비충돌사고의 약 절반(49.9%, 1천608건)은 만 14세 이하 어린이에게 발생했으며 주로 승용차를 운행하는 30∼50대도 34.0%를 차지했다.

어린이의 경우 문(83.3%, 1천340건), 트렁크(3.5%, 56건), 좌석(3.1%, 49건) 순으로 비충돌사고가 발생했다. 성인과 비교해 좌석에서 넘어지거나 떨어지는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했다. 시거잭에 의해 화상을 입거나 창문 틈에 목이 끼어 의식을 잃는 경우도 있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국내 주요 자동차 제작사에 ‘차량 취급설명서에 비충돌사고 경고 문구를 삽입하고 가독성을 높여달라’고 권고했고 제작사들은 이를 수용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소비자원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5개 제작사는 ‘국내 자동차 제작사 정례협의체’를 발족하고 소비자 안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