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8회 전국체육대회 종합2위 주역들/ ⑤충북고등학교 럭비팀]득점비중 높은 단체종목서 활약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종합2위 주역들/ ⑤충북고등학교 럭비팀]득점비중 높은 단체종목서 활약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7.11.28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전략 구성해 3년만의 값진 준우승

13년만에 안방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대회 마지막 날까지 ‘종합2위’자리를 놓고 서울시와 손에 땀을 쥐는 접전을 벌였다.

서울시와 점수 차가 크지 않은 상황에서 득점비중이 높은 단체종목은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요인이 된다. 전국체전의 경우 종합채점방식으로 순위를 정하기 때문에 개인경기도 중요하지만 득점비중이 높은 단체경기는 순위를 결정하는데 중요하게 작용한다.

충북의 단체종목에서 충북고 럭비는 준우승을 거두며 값진 메달을 선사했다.

충북고 럭비부의 준우승은 2014년 제주체전 준우승 이후 3년만이다.

충북고 럭비는 도내 대학, 실업팀이 없는 관계로 매년 전국체전에서 큰 부담을 안고 있는데다, 선수확보도 여의치 않아 그동안 이렇다 할 실적을 거두지 못하는 등 어려움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다.

선수구성면에서도 전체 23명중 1학년 12명, 2학년 7명, 3학년 4명으로 구성돼 타 시·도 선수단에 비해 불리한 면이 많았다.

체전에 대비해 지난해 겨울부터 동계훈련에 돌입, 체력을 집중적으로 보강하고 경기력을 향상시켰다. 올 4월 충무기 전국대회에서 4강에 오르며 기량을 점검하고 상대팀 전력도 탐색했다. D-100일 강화훈련에 들어가서는 전술·전력 훈련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야간에는 상대팀 전력분석을 통해 약점을 파악하고 맞춤형 전략을 구성해 착실히 실전에 대비했다.

이번 전국체전에서 3년만의 값진 은메달은 조병구 회장을 비롯한 협회 임원들의 열정과 선수, 지도자의 노력, 학부모와 학교측의 지원 등 모두가 하나돼 일궈낸 성과다.

조병구 충북럭비협회장은 “체전에서 목소리가 쉴 정도로 열정적인 지도를 해준 김형기·우성일 코치의 모습은 정말 감동적이었다”며 “선수층이 얇다는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꿈나무선수 발굴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년 전북체전에서는 도체육회 및 교육청과 협력해 올해 보다 더 놓은 성적을 올릴 수 있도록 선수강화와 지원책마련 등에 심혈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