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궁색한 ‘물 타기’의 최후
[기자수첩]궁색한 ‘물 타기’의 최후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7.11.26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의 도교육청 산하 제주수련원 특혜 사용 논란이 불거지면서 여파가 정치권의 날 선 공방전으로 이어졌다.

논란의 시발점은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가 도교육청을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다.

도의회 교육위 소속 이종욱 의원(자유한국당·비례)이 지난 21일 도교육청 행정감사에서 “제주수련원 4층에 초호화 비밀 객실 두 개가 있으며, 이 객실은 수련원 개원 후 3년 넘게 김 교육감과 그의 측근에게 제공되는 VIP룸이었다”고 폭로했다.

이 의원은 “지난 9월에서야 부랴부랴 공개 객실로 전환한 것은 펜트하우스의 실체가 외부에 알려지고, 문제가 불거질 것으로 판단한 교육감의 지시로 공개로 전환했을 것이란 의심이 든다”고 질타했다.

폭로에 따른 파문이 일자 도교육청 측은 제주수련원 ‘숙박일지’를 비공식 공개하는 방식으로 “도의원 다수도 사적 목적으로 제주수련원을 사용했다”고 반격에 나섰다.

이는 또 다시 정치권의 보혁 대결로 변질됐고,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등 지역 정치권이 나눠 성명전을 펼쳤다.

결국, 도의회가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도의회는 언쟁이 격화되자 도의원들의 제주수련원 이용은 적법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도의회는 “도교육청이 만든 제주수련원 이용 관련 조례에 따르면 ‘기관 운영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시설·설비 일부를 교직원·기관·단체 및 지역주민에게 사용을 허가할 수 있다”고 했다. 교육 입법기관인 도의회는 이 조례가 규정한 ’기관‘이어서 이용 자격이 있다는 것이다.

이처럼 제대로 된 반성과 조사 없이 앞다퉈 당적이 다른 의원들을 부적절한 일탈행위라 치부하고 ‘폭탄 돌리기’에 여념이 없었다. 중요한 사안을 희석시켜 책임 소재를 희미하게 만드는 구태의연한 정치적 행태에 진정성을 느끼기란 쉽지 않다. 

이유야 어찌됐건 스스로 잘못된 점은 인정하고, 빠르게 전환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출구와 퇴로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판단력마저 상실하면 ‘위기’가 직면한다. ‘위기가 기회’라는 말이 있다. 지방선거가 6개월 남짓 남은 상황에서 ‘궁색한 물 타기’로 집중돼 있는 여론을 전환하기 보다는 ‘인정’과 ‘반성’을 통한 ‘진정성’을 보여주는 것이 도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실소마저 나오는 ‘펜트하우스 공방’의 최후는 결국 도민의 실망감만 남기는 듯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