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공동체 실현·민간 협력 강화”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민간 협력 강화”
  • 김천수 기자
  • 승인 2017.11.14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개최된 제20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아세안+3 협력 현황 및 미래 협력방향을 논의하고,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회의에선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의장을 맡았다. 문 대통령 이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 및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이 참석했다. 한·일·중 3국 협력 사무국(TCS) 사무총장도 옵저버(참관자)로 배석했다.

회의에서 아세안 10개국 및 동아시아 3개국 정상은 지금까지의 성과를 바탕으로 미래 협력 방향을 제시하는 ‘아세안+3 20주년 기념 마닐라 선언’ 채택을 환영했다. 제2기 동아시아 비전그룹 권고사항의 충실한 이행 등을 통한 2020년 동아시아 경제 공동체 건설 추진에 대한 공동의 의지도 재확인했다.

북핵 문제 관련, 참석 정상들은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면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가 계속 협력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아세안 10개국 정상은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훈 센 캄보디아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아웅산 수찌 미얀마 국가고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웅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등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 아세안+3 협력이 출범 20주년을 맞아 역내 구성원들의 삶을 지키고 돌보는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을 위해 한 차원 더 성숙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진정한 동아시아 공동체는 학계 및 재계, 시민사회와의 폭넓은 소통, 한·일·중 3국과 아세안간의 지리적 경계 없는 유대감 속에서 실현될 수 있다”면서 “이를 위해 우리는 올해 동아시아 싱크탱크 네트워크(NEAT) 의장국으로서 동아시아 공동체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민간부문과의 협력 채널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