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감찰에 이어 행안부 감사…청주시 ‘곤혹’
총리실 감찰에 이어 행안부 감사…청주시 ‘곤혹’
  • 이대익 기자
  • 승인 2017.11.14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가 정부 보조금 지원사업 등과 관련해 충북 청주시를 대상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청주시는 국무총리실 감찰을 받은 지 한 달 만에 또다시 감사를 받게 돼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14일 충북 청주시 등에 따르면 이날 행안부 조사담당관실 직원 6명은 시를 찾아 감사에 착수했다.

이들은 시로부터 회계 장부 등 자료를 넘겨받아 보조금 집행의 적정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민원 사무 처리와 복지 분야 등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다. 감사 기간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지난 주 옥천군 감사를 마친 행안부가 오늘부터 시를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다”며 “감사 기간이나 내용 등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통보받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국무총리실 산하 감찰반은 지난 9월 14일부터 지난달 13일까지 청주시에 대해 감사를 진행했다.

당시 감찰반은 수의계약 밀어주기 의혹, 보조금 지급 적정성, 비위 및 일탈 공무원 징계 등을 조사했다. 감찰 결과는 전례를 봤을 때 3~4개월 후인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