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우드볼대회 보은 개최 확정
아시안컵 우드볼대회 보은 개최 확정
  • 김상득 기자
  • 승인 2017.11.14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최초 국제대회 유치 노력 성과

2017년 아시아 우드볼연맹총회가 지난 5일 중국 광동성 허위안바바리아 마노르호텔에서 열린 가운데 보은군이 ‘2019년 제11회 아시안컵 우드볼선수권대회’를 유치하는 개가를 올렸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2019년 제11회 아시안컵 우드볼선수권대회’ 보은 유치는 지난 2년동안 대한우드볼연맹과 함께 꾸준한 노력을 보인 보은군이 첫 번째 유치한 ‘국제대회’라는데 큰 의미가 있다.

특히 지난 5월 속리산에서 열린 제6회 한국 오픈국제우드볼대회 때 참석했던 웽밍후이 국제연맹회장과 토마스콕 아시아 연맹회장은 보은군이 올해 초 우드볼을 도입했음에도 경기장 시설이나 100여명의 동호인들이 참가해 성공적 대회를 운영하자 높은 호평을 보였으며, 속리산의 아름다운 자연경관도 한몫 했다는 평가다.

또 10회 대회까지 지방자치단체장이 대회 유치에 직접 나선 사례가 없었는데, 정상혁 보은군수가 현지에서 13개국 대표들을 만나 설득, 개최지 결정당일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펼쳤다.

정 군수는 다음달 대만에서 열리는 국제대학생우드볼대회에 참석해 2019년 차기대회 보은 유치에 나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회를 유치하게 되면 보은군은 오는 2019년 5월에 ‘제11회 아시안컵 우드볼선수권대회’와 ‘아시안 대학우드볼선수권대회’, ‘한국오픈대회’ 등 3개 대회를 동시에 개최해 약 1천명의 국제선수들이 10일간 수준높은 우드볼 경기를 펼치게 된다.

군은 한국관광공사의 협조를 받아 대회에 참가하는 외국 선수들 전원을 최전방의 DMZ 관광기회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이 경우 보은군은 3개 대회를 동시에 개최하는 최초의 지자체가 되며, 국내 제일의 스포츠고장 보은군은 이제 국제대회 유치에 눈을 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가 된다.

이에 앞서 정 군수는 지난 6월 일본육상계를 찾아가 관계자들을 만나 동남아 유일의 10㎞ 비포장 러닝코스 소개 등 일본육상계 인사 10여명이 보은 현장을 방문하고 돌아가 일본육상계 전문잡지인 15만부 발행의 월간 ‘육상’지의 4쪽 분량에 보은군 스포츠시설 전반이 소개됐다.

정 군수는 보은을 방문한 일본 육상계 인사에게 일본 육상선수와 임원이 보은에 전지훈련 올 경우 원스톱 체제로 전담 조직을 만들어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