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민 소비생활만족도 2년 전보다 향상
충북도민 소비생활만족도 2년 전보다 향상
  • 배명식 기자
  • 승인 2017.11.14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족지수 76.9점…14.9점 상승

충북도민들의 소비생활만족도가 2년 전보다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전국 20세 이상 남녀 5천명을 대상으로 소비생활지표를 조사한 결과 올해 충북지역 종합 소비생활만족지수는 76.9점으로 2015년 62.0점보다 14.9점이 올라갔다고 14일 밝혔다.

전국적으로도 종합 소비생황만족지수는 76.6점으로 2015년 63.8점보다 12.8점 높아졌다.

소비자원은 국민이 체감하는 소비생활 여건·만족·문제 경험을 측정·분석한 소비생활지표를 2년에 한 번 발표한다.

소비생활만족 지수를 분야별로 보면 식품·외식(78.0점), 의류(77.0점), 주거(76.6점) 등 필수적으로 지출하는 항목의 소비생활만족 지수가 전반적으로 높았다.

생애주기별로는 자녀양육기 소비자 만족도가 77.9점으로 가장 높았다. 은퇴기 소비자 만족도는 76.9점으로 2015년(59.1점)보다 크게 상승했다.

소비생활에서 문제를 경험했다고 답한 소비자는 43.4%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 새롭게 조사된 품목인 정보통신기술(ICT) 기기 관련 소비자문제 경험률은 19.3%로 식료품(24.4%), 외식서비스(23.0%), 의류·신발·가방(22.5%) 다음으로 높았다.

유형별로는 가격(29.2%)문제가 가장 높았고, 교환·취소·환불·배상 어려움(13.4%), 안전불안(12.6%) 문제가 그 뒤를 이었다.

사업자 계약불이행(10.5%), 분쟁시 피해구제 어려움(11.6%) 관련 문제 경험률은 2년 전보다 상승했지만 품질불량(5.9%)으로 인한 문제 경험률은 2년 전보다 6.0%포인트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