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대추’ 우수성·명성 입증
‘보은대추’ 우수성·명성 입증
  • 김상득 기자
  • 승인 2017.11.1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서 2년 연속 3개 부문 석권
‘최우수’ 김홍래·‘우수’ 한종필·‘장려’ 신윤희씨 등

보은대추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017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에서 대추분야 최우수, 우수, 장려 등 3개부문 석권의 쾌거를 올려 과일로서 보은대추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14일 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국과수농협연합회가 주관하는 ‘2017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 대표과일선발대회 대추분야에서 김홍래(54·보은읍)씨가 최우수 농축산식품부 장관상을, 한종필(66·회남면)씨가 우수 산림청장상을, 신윤희(43·산외면)씨가 장려 산림과학원장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특히 20여년간 대추를 생산해 온 최우수상 수상자 김홍래씨는 고품질 대추생산에 심혈을 기울여 평균 당도 30브릭스 이상의 대추를 0.8㏊ 면적에서 한해 20t을 생산, 연간 1억원의 고소득을 올리고 있다.

대표과일 선발대회는 전국에서 생산되는 사과와 배, 포도, 단감, 복숭아, 감귤, 참다래, 밤, 호두, 대추, 떫은감 등 11개 과종을 엄밀히 심사해 이중 산림과수는 4개 과종에 대해 각각 최우수, 우수상, 장려상 3개 부문, 각 1명을 선정했다.

지난해에 이은 이번 수상은 이례적인 결과로 우수품질의 보은대추와 대추 농가들의 노력, 보은군의 적극적인 대추육성지원 정책의 삼박자가 맞아 결실을 이룬 것으로 평가 받았다.

특히 군은 대추 품질향상을 위해 GAP(우수농산물관리) 및 친환경 대추생산지원 확대, 전국 최초 대추비가림시설 설치 매년 확대지원 등 대추육성 맞춤형 지원을 적극 펼쳐왔다.

군 관계자는 “이번 선발 대회를 통해 지리적표시 제27호로 등록된 보은대추의 우수성과 옛 명성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체계적인 관리의 고품질 보은대추 생산으로 명성을 이어나가도록 다양한 노력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표과일 선발대회는 과수산업 육성 및 농가 경영안정을 목적으로 2011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시상식은 오는 17일 오전 11시 서울 킨텍스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