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현안사업 타격 불가피
대전시 현안사업 타격 불가피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7.11.1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선택 시장 대법원 재상고심서 당선 무효형 확정
도시철도 2호선 트램사업 등 정상 추진 미지수

권선택 대전시장이 14일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대법원 재상고심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이 확정되면서 시장직이 상실됐고 이로 인해 대전시가 추진했던 현안사업이 순탄치는 않을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 대전시가 추진 중인 사업은 문제인 대통령 후보의 대선공약인 제 4차 산업혁명특별시 조성사업, 옛 충남도청사 부지매입비 확보, 대전 의료원 건립, 국립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등으로 막대한 예산이 요구되는 대형프로젝트 사업이다.

특히 권 시장이 당선 이후 전임시장이 선정했던 기종을 변경해 추진 중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지 미지수라 이미 십수년을 허비한 대전으로서는 또 다시 많은 시간을 허비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 섞인 목소리가 끊이질 않는다.

이 밖에도 주민간 당정간 갈등으로 번진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갑천 친수구역조성사업, 유성 광역복합 환승센터 조성사업,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결정권자의 결단이 필요한 사업 등이라 순탄치만은 않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지역정가에선 이미 유죄 판결이 어느 정도 예상한 결과다, 공조직 특유의 시스템이 가동되면 계속사업은 별 이상 없이 추진될 것이라는 전망과 결정권자의 결단이 필요한 사업이나 중앙정부 협조를 요하는 사업은 당분간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분석 등이 나왔다

시민들은 “선거를 통해 대전을 대표하는 시장은 수차례 바꿨다. 정치에 따라 자신들의 소신에 따라 대전의 시간을 멈춰 세운지가 벌써 십수년이다. 대전의 시간을 언제까지 멈춰서야 갈 수 있는지 묻고 싶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시 공무원 조직은 시스템으로 움직인다. 전력상 잠시 타격을 있을지라도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