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전병헌 정무수석 제3자뇌물 혐의 적용 가능성 검토
검찰, 전병헌 정무수석 제3자뇌물 혐의 적용 가능성 검토
  • 김천수 기자
  • 승인 2017.11.13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환 일정은 미정”…부정 청탁 의심
전 수석 “일부 보좌진 일탈…나와 무관”

검찰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을 제3자뇌물죄 혐의를 적용해 소환할지 저울질하고 있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전 수석에 대한 소환일정을 검토 중이다.

검찰은 전 수석에 대해 제3자뇌물죄 적용이 가능한지 적극 검토하고 있다.

이날 검찰 관계자는 “전 수석에 대한 소환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말한 뒤 “제3자뇌물죄는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다. 이미 보좌관 윤모씨가 이 혐의로 구속됐으니 관련해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검찰은 전 수석의 의원 비서관이었던 윤씨 등 3명이 2015년 7월 e스포츠협회가 롯데홈쇼핑으로부터 받은 협회 후원금 3억원 중 1억1천만원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은 윤씨 등 2명의 비서관이 브로커와 공모해 용역 계약을 체결한 것처럼 꾸며 자금을 빼돌린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이 검토하고 있는 제3자뇌물죄 혐의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적용했던 점 혐의다.

전 수석이 돈을 직접 받지는 않았지만 부정한 청탁을 받고 자신이 명예회장으로 있는 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내도록 요구해 제3자 뇌물제공에 해당된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당시 전 수석이 e스포츠협회 명예회장이자 롯데홈쇼핑 재승인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국회 미래창조과학통신위원회 소속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부정한 청탁이 있었다고 볼 여지가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또 뇌물죄 성립의 요건이 되는 직무와의 관련성, 대가성 등도 충분하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전병헌 수석은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맥락을 살펴보면 전혀 사실이 아닌 것이 나올 것”이라며 “과거 저의 일부 보좌진들 일탈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자신과는 무관함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