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100년 향해 지역사랑·고객만족 최선”
“창립 100년 향해 지역사랑·고객만족 최선”
  • 이우찬 기자
  • 승인 2017.10.12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토기업 충북소주 창립 60주년
초정 천연암반수로 향토주 명맥 이어
시원한 청풍·휘, 세계주류품평회 입상

충북소주가 12일 창립 60주년을 맞았다.

희석식소주, 일반증류주, 리큐르, 브랜디 등을 제조 판매하는 지역 대표 주류기업인 충북소주는 1958년 창업 이래 향토기업으로 정직, 성실한 경영이념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지켜왔다.

이 회사의 대표 브랜드인 ‘시원한 청풍’ 소주는 청정지역의 초정 천연암반수로 100% 만들어 부드럽고 깨끗한 맛을 자랑하며 충북의 향토주 명맥을 이어나가는데 한몫했다.

천연 100년근 산삼을 조직 배양, 산삼 그대로의 맛과 향을 지닌 명품주 ‘휘’와 프랑스에서 생산된 브랜디로 10년 이상 오크통에서 숙성된 원액을 한국인의 취향에 맞게 블렌딩한 ‘블루와’에 이르기까지 최상의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충북소주는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시원한 청풍’과 천연 100년근 산삼 배양근주 ‘휘’는 세계 3대 주류품평회인 IWSC(Internati onal Wine & SPirit)에서 은상 수상, SWSC (Sa n francisco World Spirits Competiti on)에서 각각 은상과 동상을 수상했다.

몽드셀렉션(Monde Selection) 대전에서는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충북소주 임직원들은 이같은 노력의 성과를 토대로 도민들을 향한 마음과 언제나 최고의 제품을 생산, 음주문화를 선도하는 주류 전문기업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조성호(사진) 대표는 “창립 60주년을 맞아 그 동안 도민들의 사랑에 감사하다”며 “창립 100년을 향해 임직원 모두가 지역사랑과 고객만족을 위해 노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