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국 문화기획자·예술가·공익활동가 청주 온다
세계 각국 문화기획자·예술가·공익활동가 청주 온다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7.10.12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0~12일 월드컬처오픈 2017 행사

세계 각국의 문화기획자, 예술가, 공익활동가 등 500여명이 참가하는 ‘월드컬처오픈 2017’ 행사가 청주에서 열린다.

청주시와 글로벌 공익활동단체인 월드컬처오픈 화동문화재단은 다음달 10∼12일 청주 옛 연초제조창과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일원에서 ‘월드컬처오픈 2017’ 행사를 연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행사 주제는 ‘공감’으로 반목, 분열, 전쟁, 불균형 등 지구촌의 갈등과 모순을 각계 전문가들이 분석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행사는 글로벌 토크 콘서트, 오픈보이스 라운드테이블, Better Together콘서트, 소셜 나이트, 컬처 디자이너 페어 등이 진행된다.

토크 콘서트에는 ‘사랑해, 파리’를 제작한 프랑스 영화감독 에마뉘엘 벤비히, 미국의 로봇 공학자인 데니스 홍, 르완다의 유명 뮤지션인 쟝폴 삼푸투, 영국 과학자인 쥬드 커리반, 일본 심리학자인 기시미 이치로 등이 참가한다.

Better Together 콘서트는 반목과 대립으로 단절돼 있는 세상을 춤과 노래와 퍼포먼스를 통해 화합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소셜나이트는 폐공장에서 펼쳐지는 문화기획자들의 네트워크 파티로 참석자들은 자신에게 주어진 2분 동안 언어 또는 비언어로 자기소개를 하고 춤과 음악 등으로 하나가 되는 시간을 갖는다.

컬처디자이너 페어는 미술, 디자인, 음식, 공연, 교육 등 융복합 콘텐츠가 전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