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윤·조중진씨, 진천군민대상 수상
유재윤·조중진씨, 진천군민대상 수상
  • 심영문 기자
  • 승인 2017.09.13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중진씨
▲ 유재윤씨

충북 진천군은 13일 제23회 진천군 군민대상 수상자로 일반부문에 진천읍 유재윤(51)씨와 특별부문에 서울시 송파구 조중진(63)씨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유씨는 진천읍 신정리 천호마을 이장을 시작으로 주민자치위원회 사무국장, 진천군 이장단연합회 회장, 충청북도 이장단연합회 회장, 주민참여예산위원장 등을 두루 거치며 주민자치역량 강화에 노력했다.

또 백곡 신중부변전소 반대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과 미군훈련장 범 군민반대대책위원회 상임대표 등을 맡아 지역현안 문제해결에 앞장섰다.

이와함께 거주지 제한 없이 진천 지역발전에 크게 기여한 자를 뽑는 특별부문에는 올해 3월 한국도로공사 충북본부를 진천에 유치하는 데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평택~제천고속도로 구간에 북진천 인터체인지 설치를 건의한 조중진씨가 선정됐다.

조씨는 진천농업고와 충북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상산 대표이사로 재직중이다.

군민대상은 지역사회 발전 및 사회봉사에 앞장서 진천군의 명예를 드높인 자에게 주는 가장 권위있는 상으로 군은 오는 29일 제38회 생거진천 문화축제 개막식장에서 표창패를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진천군 군민대상은 1991년 군민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진천군 군민대상에 관한 조례를 제정, 선발해 왔으며 이번에 수상한 두 사람을 포함하면 수상자는 총 65명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