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만이 함께 살린 희망의 바다로
123만이 함께 살린 희망의 바다로
  • 한기섭 기자
  • 승인 2017.09.1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 만리포서 15일부터 유류피해 극복 10주년 기념행사

2007년 발생한 기름유출사고 10주년을 맞아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 일원에서 개최되는 ‘희망 나눔 한마당’ 행사와 ‘유류피해 극복 10주년 행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태안군은 사고 당시 태안을 찾은 전국 123만 자원봉사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절망’을 ‘희망’으로 바꾼 청정 태안의 아름다운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행사기간 중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고 밝혔다.

먼저, 희망 나눔 걷기대회가 15일 오전 11시 행사 주 무대인 희망무대에서 출발해 만리포 노래비와 만리포선착장을 지나 다시 희망무대로 돌아오는 3km 코스로 사전 접수된 1천500명 외에 당일 현장 신청도 가능하며, 반환점인 만리포선착장에서는 ‘사랑의 밥차’에서 제공되는 따뜻한 주먹밥과 함께 10년 전의 기억을 떠올릴 수 있다.

또 15일 오후 4시부터는 위기를 기회로 만든 자원봉사자의 활동 현장인 태안을 희망의 성지로 선포하는 행사로, 각급 인사들의 감사 인터뷰 영상과 시상식, 희망 종이비행기 날리기, 하얀 손수건 흔들기 등 다양한 퍼포먼스를 통해 자원봉사의 위대함을 기리며, 선포식 이후에는 인기 가수들의 축하 공연인 ‘희망 콘서트’가 이어진다.

사고 당시 세계적으로 큰 이슈가 됐던 자원봉사자들의 방제 모습을 직접 재현하는 퍼포먼스로, 트랙터와 굴삭기, 양동이, 비치클리너 등 사고 당시 장비들이 동원돼 현실감 있는 방제 시연이 이뤄진다. 아울러, 자원봉사자 및 지역 주민을 위한 공연으로, 초청가수의 공연과 즉석 노래자랑 및 레크리에이션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펼쳐진다.

유류피해 사고 당시의 모습을 담은 다양한 사진과 물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생생한 사진과 함께 △당시 방제 도구 및 물품 △해양 방제관련 자료 △건강 가이드북 △느린 우체통 등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찾아가는 ‘해안 영화관’에서는 15~16일 양일간 오후 8시에 환경과 희망을 주제로 한 영화 상영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해양환경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하며, 12x8m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딥워터 호라이즌(15일)’과 ‘청년경찰(16일)’이 각각 상영될 예정이다.

농·수·특산품 판매장터에서는 태안군이 자랑하는 다양한 농·수·특산물을 맛보고 판매할 수 있는 장터로 잡곡·땅콩·감자·호박·양파·화훼·소금·젓갈·쿠키·고추·고구마 등 총 17개 업체가 참여하며, 농·특산물 홍보관과 농어촌 관광 체험관 및 먹거리 장터가 함께 운영돼 향토음식을 맛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태안군 만리포에서는 이밖에도 △유류피해 극복 기념관 개관식 △서해안 해상투어 △해양환경 안전 포럼 △학생 바다그림 그리기 대회 △해산물 요리 만들기 △해양 퀴즈 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져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피해복구에 힘쓴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행사기간 중 행사장 주변 음식점과 숙박업소 및 유료 관광지 등에 대해 요금 2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며 “많은 분들이 행사기간 중 태안군 만리포를 방문해 자원봉사 성지로 거듭난 태안의 아름다움을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