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들의 기증작품 만나요”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들의 기증작품 만나요”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7.08.10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7일까지 ‘윈도우 사이트: 컬렉션전’
대형 회화·사진·드로잉 등 110여점 소개
▲ 원범식 作.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오는 27일까지 2017년 기획전으로 10년 간 입주작가들의 기증 작품을 한데 모은 소장품전 ‘윈도우 사이트: 컬렉션전’을 연다.

2007년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가 개관하고 그간 정비되지 않은 공간과 시설, 유휴공간을 새로 리모델링하면서 새로이 마련한 작품 수장고와 아카이브 공간 및 교육공간, 윈도우 갤러리와 창작공간을 등 다목적 공간을 함께 선보인다.

이번 소장품전시는 70여점의 작품들이 전시되며 40여점의 대형 회화작품들과 사진, 입체, 영상, 드로잉 작품들까지 전시된다.

참여작가는 처음으로 작품을 기증한 1기 장준석, 김종칠 작가부터 외국작가인 디륵 플라이쉬만(독일), 마루야마 수리(일본), 제프 그랜트(미국) 그리고 11기 박은영, 최영빈 작가까지 70여명의 작품을 이번 전시에서 만날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의 작품들은 시립미술관에서 정식 목록화 작업과 검증작업을 실시한 만큼 소장품으로 선별해 정식 미술관 소장품으로 등록할 예정이여서 주목된다.

또 전시구성에서 여타의 나열식의 소장품전이 아닌 테마로 이뤄진 기획전으로 전시장 안을 작품별로 선별, 구성했으며 작가들의 작품 포트폴리오나 자료들도 같이 감상할 수 있다.

전시 타이틀인 ‘윈도우 사이트:켈렉션’은 스튜디오 일층 야외공간을 새롭게 전면 유리공간으로 변신해 독특한 윈도우 갤러리로 마련됐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영상과 입체작업을 옴니버스식으로 상영되며, 스튜디오에서 소장하고 있던 영상 작품을 한눈으로 감상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

영상 작품은 갈유라, 김온, 김선하, 안유리, 수잔 뮐러(스위스), 성정원 작가 등 10여편의 작업들을 상영한다.

전시 감상의 팁은 유리공간 박스에 영상과 사운드가 더해져 오버랩되는 이미지들을 들여다보는 것이 이 작품들을 감상하는 방법이며, 유리 박스안을 거닐다보면 다채로운 이미지로 인해 시원한 느낌을 전달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전시에 방문하는 모든 분들께 시원한 전시 이미지가 담긴 디자인 포스터를 한부씩 배부한다.

청주시립미술관 연규옥 관장은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그간 많은 220명의 신진 예술가들을 배출해온 전문 창작공간으로서 전위적이거나 실험적인 작가들의 아트 플랫폼 같은 공간으로 전국에서 손꼽는 전문기관”이라며 “이번 소장품전 또한 입주작가들의 창작의 의미를 볼 수 있게 마련된 전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