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교통 거점 장소 미래방향 제안
충주 교통 거점 장소 미래방향 제안
  • 박연수 기자
  • 승인 2017.08.10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대서 국제도시건축 워크숍

한국교통대학교에서 건축학부 건축학전공(주임교수 이명재)과 유라시아 스마트 교통건축 전문인력 사업단(단장 서수연)이 11~16일 충주캠퍼스에서 ‘2017 국제도시건축 워크숍’을 개최한다.

‘스마트 모빌리티를 위한 건축적 플랫폼 구축’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워크숍은 교통대 건축학전공을 비롯해 일본 사가대학, 태국 타마셋대학와 치앙마이대학, 카자흐스탄 건축토목대학, 네덜란드 아인트호벤공과대학 등이 참가해 다양한 학술교류와 공동 디자인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이번 워크숍은 충주의 교통 거점 장소들의 미래방향을 제안하는 중요한 워크숍으로서 다양한 아이디어와 지식의 교류를 바탕으로 국제적 교통건축의 결과를 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호 총장은 “5박 6일 동안 충주의 교통거점에 대한 건축적 아이디어를 제안해 새로운 교통공간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충주시의 도시적 현상과 잠재력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는 국제교류의 장이라는 점에서 지역사회의 건축문화발전에 큰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제도시건축 워크숍은 2008년 미국의 로렌스 테크놀로지컬 유니버시티와 국제도시건축 워크숍 개최를 시작으로 9년간 각국의 문화 네트워크의 이해와 미래 가치 스마트 기술을 교류할 수 있는 학술 교류 프로그램으로 진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