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20 금 14:03
인기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오피니언 > 경제칼럼
     
[경제칼럼]IoT트렌드를 4차산업혁명으로의 연계 - 일본 제조업 중심
유두용 충북지방중소기업청 비즈니스지원단 상담위원
2017년 08월 09일 (수) 19:33:33 충청매일 webmaster@ccdn.co.kr
   

기업의 경영시스템에서 IT혁명은 산업 사회의 혁신을 선도적으로 이어왔다. 기업은 기업의 업무성과 향상과 생산성 증대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해 왔으며, 이러한 흐름에서 독일, 미국 등에서 제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IoT(Internet of Things)의 제조업에 활용 가능한 모델 개발이 시작됐다.

IoT시스템의 대표적 국가인, 독일은 industry4.0은 현실세계와 가상세계를 통합적으로 연결하여 플랫폼에 기반을 둔 창조적인 스마트 공장의 발전 방향이며, 미국의 Industrial Internet는  데이터기반의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를 중심으로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을 지향하고 있는 차이점이 있다.

일본의 경우에는 CPS(Cyber Physical System)의 비전이 제시되고 있는데 제조와 인프라를 포함한 사회 전체차원에서 데이터 구동사회를 지향 하는 것으로서 모노즈쿠리 플랫폼에 주력하고자 하는데, 이는 서비스 플랫폼과 제조 플랫폼의 연결로서 유저와 제조자를 연결하는 가치공유 및 서비스 연결시스템과 복수의 제조현장, 복수의 기업 간 실시간 연결시스템을 말한다.

부가가치제고 측면에서 고객니즈의 선견과 대응으로서 ‘아사히맥주’에서는 공장 출하 데이터와 판매점의 데이터의 실시간 비교, 과거데이터비교를 통해 판매 및 출하 데이터 패턴을 학습해 제품부족에 따른 판매 손실, 재고누적에 따른 폐기비용의 절감에 활용하고 있다.

신사업 개척에서 기업의 IoT화 지원 솔루션 비즈니스 측면에서 , 농기계 제조기업인 구보타의 경우 고객인 농가를 대상으로 2014년부터 농업지원 클라우드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는데, 농기계에 탑재된 센서를 통해 경작지별로 최적의 농사 작업 시기, 방법을 조언해 품질 향상 및 생산량 확대(15%이상)에 기여하고 있으며 동시에 소모품의 보수 및 생산 준비를 돕고 있다.

일본은 IoT를 4차산업 혁명의 중심적인 과제로 삼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기존 제조업을 활성화 시켜서 공장 및 기계를 진화시키는 신규비즈니스로서 IoT를 활용한다는 측면에서는 일본은 독일과 유사하다 할 수 있다.

또한, 일본은 미국처럼 IoT를 활용한 제품 및 서비스 모델의 개발에 주력하면서 각 산업, 정부행정, 인프라분야에서도 폭 넓게 IoT의 활용을 강조하고 있다.

저출산·인구고령화가 가장 심각한 일본은 현실적으로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융합적인 IoT 비즈니스도 강조되고 있다. 일본의 제조업이 농업, 건설, 유통업 등에서 IoT를 활용한 비즈니스혁신에 나설 수밖에 없는 입장이며, 농업이나 서비스업 자체의 생산성 향상, 자동화가 모색되고 있다.

이상과 같이 IoT는 제조업뿐만 아니라 서비스업, 농업을 포함한 산업 전체 차원의 구조, 비즈니스모델을 혁신할 것으로 보이며, 이 과정에서 신규 사업도 창조될 것으로 보인다. 주력 제조업이 피크를 지나 점차 쇠퇴할 우려가 나타나고 있는 우리 산업의 입장에서 보면 IoT트렌드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이노베이션을 일으킬 수 있는 경제시스템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나라의 주력 제조업은 그동안 성장과정을 통해 해외시장 개척 등을 통해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따라서 IoT를 위한 각종 첨단기술을 강화하면서 벤처 및 중소기업과 주력제조업이 혁신분야에서 분업관계를 심화 시킨다면 상화 상승효과가 기대된다 할 수 있다.

충청매일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매일(http://www.ccd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오늘의 스포츠
손흥민,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최다골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이 팀을 구하는 천금 같은 동점골을 터뜨리며 한국인 프리미어리그 시즌 최다골 역사를 새롭게 썼다.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문성민, 역대 최고 시속 123㎞…V리그 올스타전 ‘서브킹’
문성민(31·현대캐피탈)이 역대 최고 기록인 시속 123㎞로 서브킹에 올랐다.문성민은 22일 천안 유관순 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킹 선발대회 결승에서 정상에
문화
청주미창, 中 단저우 국제비엔날레 초청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의 작가들이 ‘제1회 해남성 단저우(담주) 국제비엔날레’에 초청됐다.지난 13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열리는 이번 비엔날레는 중국 해남성 단저우시 문화관광산업발전공사에서 주관한
‘청주 시민과 통하다’…사랑방 춤이야기
청주시립무용단(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박시종)이 관객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교감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사랑방 춤 이야기’가 오는 24일 오후 1시 무용단 연습실에서 열린다.이번 공연의 이야기 손님으로 청주시립예술단의
피플세상속으로
한국 출판계 거목 박맹호 민음사 회장 별세
50여년간 한국 출판계를 이끌어온 박맹호 민음사 회장이 22일 밤 0시4분 별세했다. 향년 84세.고인은 1933년 충북 보은 비룡소에서 태어났다. 1946년 청주사범학교에 입학할 때까지 살았던 비룡소는 이후 민음사
충북대 조성진 교수 연구팀, 돌기해삼 유전체 구조 규명
충북대학교는 생명과학부 조성진(47) 교수 연구팀의 돌기해삼(Apostichopus japonicus) 유전체 정보 해독 연구 결과가 올해 국제 학술지인 기가 사이언스(GigaScience) 1월호에
안대성씨의 남다른 영동 노근리평화공원사랑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평화공원에 자신이 기부한 장미로 정원을 조성하고 있는 안대성(69)씨가 이번에는 쉼터용 의자를 제작해 관심을 끌고 있다.22일 영동군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해 8월 노근리평화공원에 손수 키운
청주 문의초, 美 세인트 제임스초교
충북 청주 문의초등학교(교장 우영숙) 교사와 학생 12명이 지난 6일부터 19일까지 14일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초등학교(St. James Episcopal School)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471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직지대로 735 (운천동) | 대표전화 043-277-5555 | 팩스 043-277-5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한재훈
Copyright 2003 충청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cd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