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신명중, 창단 5년만에 전국 제패
충주 신명중, 창단 5년만에 전국 제패
  • 박연수 기자
  • 승인 2017.08.06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스포츠 U-15 축구연맹회장배 저학년 청룡그룹…지역 남자축구 48년만에 우승
▲ 스타스포츠 제53회 추계 한국중등(U-15) 축구연맹전 저학년 청룡그룹 우승을 차지한 충주 신명중 축구부가 시상식을 갖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 충주 신명중학교(교장 홍승란) 축구부(감독 김학순)가 창단 5년만에 전국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신명중 축구부는 6일 제천시 축구센터 2구장에서 열린 스타스포츠 제53회 추계 한국중등(U-15)축구연맹회장배 저학년 축구대회 청룡그룹 광주 북성중과의 결승경기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2대 1로 누르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 경기에서 신명중은 전반 27분께 김영은(2년)의 선제골로 앞서 갔지만, 후반 27분께 동점골을 허용하며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연장전에 돌입, 연장 전반 3분만에 정은목(2년)이 우승을 결정짓는 골을 성공시켜 첫 전국 대회 우승을 맛봤다.

이 대회에서 최종민(2년)은 최우수선수상을, 김학순 감독은 최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다.

이번 우승은 지난해 충주 험멜프로축구단 폐단으로 프로산하 유소년팀이 지정해제 되면서 선수들의 타 팀 이적 등 선수구성에 어려움을 겪는 실정에서 거둔 우승으로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역 남자축구는 1968년 충주 수회초 축구부가 전국대회 우승 이후 48년 만이 우승으로 축구명가 부활을 알렸다.

2012년 창단된 신명중 축구부는 그 이듬해부터 두각을 나타내며 충북소년체전 4연패를 차지, 전국소년체전 출전권을 획득했고 2016금석배 전국학생(초·중)대회에서 4강에 진출한 바 있다.

또 전국 25개 주말리그 상위 64팀이 참가하는 주말리그 왕중왕전에 충북 도내에서 유일하게 4년 연속 전국 주말리그 왕중왕전에 참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