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충북지역 암 발생자수 7156명
2014년 충북지역 암 발생자수 7156명
  • 임양규 기자
  • 승인 2017.07.17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병원 암센터, 발생·사망률 발표

충북대학교병원 충북지역암센터(센터장 박진우)가 충북도민 대상 ‘2014년 암 발생 및 사망률’ 현황을 발표했다.

자료에 의하면 2014년 충북지역 신규 암 발생자 수는 7천156명으로 이중 남성이 3천970명, 여성이 3천186명으로 나타났다.

또 2014년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으로 나타났고 대장암, 폐암, 갑상선암, 유방암, 간암, 전립선암이 뒤를 이었다.

충북지역 주민들의 평균 수명인 81.7세까지 생존 시 암 발생확률은 남녀 전체 36.8%이며(남자 38.5%, 여자 32.4%), 여성보다 남성이 발생할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4년 위암 발생자수는 1천159명으로 전년 대비 54명(4.4%)이 감소, 발생률은 10만명당 3.5명이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