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체중계 정확도 천차만별”
소비자원 “체중계 정확도 천차만별”
  • 배명식 기자
  • 승인 2017.07.17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 제품 10개 대상 품질 조사
체지방률 정확도 양호한 수준
“참고적 수치로 활용 바람직”

시중에 판매되는 체중계의 품질이 정확도 등에서 차이가 나는 등 제품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한국소비자원이 체중계 10종을 대상으로 체중·체지방률 정확도, 내구성, 안정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체중의 정확도는 제품별 차이가 있었고 체지방률 정확도는 우수한 제품은 없고 양호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일부 제품의 경우 내구성 등에서 한국산업표준의 허용 범위에 미달, 상대적으로 품질이 떨어지기도 했다. 우선 측정값의 오차를 확인하는 체중 정확도에서는 6개 제품이 저하중(20㎏)에서 고하중(100㎏)까지 오차가 거의 없어 상대적으로 정확도가 우수했다.

체중에 대한 체지방의 비율인 체지방률 정확도에서는 상대적으로 우수한 제품은 없었고 8개 제품은 체지방률 차이가 4~6%로 나타나 정확도가 전반적으로 양호한 수준이었다. 나머지 2개 제품은 체지방률 차이가 9%로 보통 수준이었다.

체지방률 측정값은 전 제품이 기준값보다 낮은 경향으로 나타났으며 사용자의 신체조건(근육이 많은 체형 등)에 따라 측정값의 결과가 다를 수 있어 체지방률의 측정값은 참고적인 수치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있었다. 다만 부품의 조립과 접합 상태, 측정 숫자의 크기 등의 겉모양·구조, 미끄럼 및 기울임 안정성은 전 제품 이상이 없었다.

체중계로 측정할 수 있는 최대 하중으로 2천회를 가해 내구성을 확인한 결과, 전 제품이 파손 및 심한 변형은 없었다. 그러나 일부 제품의 경우 내구성 측정 후 60㎏ 이상의 무게에서 오차가 KS 기준의 허용범위를 벗어났으며 온도변화로 오차가 크게 나는 제품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