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건설현장 대금 체불 사전에 막는다
청주시, 건설현장 대금 체불 사전에 막는다
  • 최재훈 기자
  • 승인 2017.05.18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금지급 확인시스템 도입

충북 청주시가 오는 6월부터 공정한 건설문화 정착과 건설현장의 대금체불 방지를 위한 ‘대금지급 확인시스템’을 운영한다.

‘대금지급 확인시스템’은 청주시에서 발주하는 공사에 대해 하도급대금, 자재장비대금, 근로자 노무비에 대한 청구 및 지급내역을 실시간 모니터링 하는 온라인 시스템이다.

대상은 추정가격 2억원을 초과하는 종합공사와 1억원을 초과하는 전문공사 및 8천만원을 초과하는 전기, 소방, 통신, 문화재 등 기타공사다.

시스템 운영을 위해 원도급 업체는 시스템에 연계된 전용계좌를 개설하고 ‘표준하도급계약서’, ‘건설기계표준임대차계약서’ 및 ‘하도급대급직접지급합의서’를 청주시에 통보해야 한다.

시는 이를 근거로 공사와 관련된 모든 대금 지급에 대해 적절성을 확인해 건설현장 체불을 사전 방지하겠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대금지급 확인시스템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향후 관련 업체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