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사의…검찰 내부 술렁
‘돈 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사의…검찰 내부 술렁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7.05.18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 2 공석에 수사·공판 업무 차질 우려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 공석에 이어 이영렬(59·사법연수원 18기)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51·20기) 법무부 검찰국장마저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검찰 내부는 “결국 올 것이 왔다"며 큰 충격과 위기감에 휩싸인 분위기다.

특히 전국 최대 규모인 서울중앙지검과, 검찰 인사 및 조직 등 검찰행정을 총괄하는 법무부 검찰국의 ‘빅2' 자리가 동시에 공석이 돼 주요 사건 처리 등 업무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서울중앙지검은 18일 오전 8시23분께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 공직에서 물러나겠다. 감찰 조사에는 성실히 임하겠다"는 이 지검장의 짧은 입장을 전하며 사퇴 소식을 알렸다.

이 지검장의 사의 표명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감찰 지시를 내린 지 하루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이 지검장을 비롯한 국정농단 의혹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 7명 등은 지난달 21일 안 국장 등 법무부 검찰국 간부 3명과 서울 서초동 인근에서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을 재판에 넘긴 지 나흘 만이었다.

이 자리에서 안 국장이 특수본 관계자들에게 70만~100만원씩의 격려금을 지급했고 이 지검장도 검찰국 간부들에게 100만원씩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국 소속 간부들은 다음 날 서울중앙지검에 격려금을 반납했다.

이런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부적절한 돈봉투 만찬이라는 비판이 쏟아졌고 결국 대통령 감찰 지시 사태를 불러왔다.

이 지검장이 물러나겠다는 소식을 출근길에 전해 들은 검사들은 어느 정도 예상은 했으면서도 그 전격성에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또 현장 업무 공백 사태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냈다.

일선의 한 부장검사는 “언론에 돈봉투 만찬 지적이 나온 뒤 서울중앙지검 등의 해명이 있은 뒤에도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오히려 거세졌다"며 “이때 이미 물러나야 한다고 결심을 굳혔을 수도 있다. 결국 올 것이 왔다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예상은 어느 정도 했음에도 이렇게 하룻 만에, 그것도 출근길에 전격적으로 물러나겠다고 밝힐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검찰개혁이 국정 최우선 과제로 꼽힌 상황에서 부적절한 처신 논란으로 검찰 등 조직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발표한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또 다른 부장검사는 “서울중앙지검장 공석은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이 자리를 비운 것과는 성격이 다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법무부와 대검은 정책 기능이 우선시 되는 기관이라고 볼 수 있다. 기관장이 자리를 비워도 대행 체제로 기존 정책을 유지·관리하는 업무가 가능하다. 하지만 서울중앙지검은 수사나 공판 등 현장 위주의 현안이 많다"며 “지금 중앙지검에서 대형 수사가 이뤄지지 않다고는 하지만 국정농단 의혹 재판에 수사 검사가 참여하는 등 공소유지가 중요한 상황에서 중앙지검장의 빈자리는 클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날 안 국장도 “이번 사건에 관해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현 상황에서 공직 수행이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돼 사의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