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단체 “학부모회 불법 찬조금 관행 여전”
교육단체 “학부모회 불법 찬조금 관행 여전”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7.05.17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역 고교서 매달 간식비 명목 걷어

교육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17일 일부 학교에서 학부모회가 간식비 명목으로 돈을 걷는 등 불법 찬조금 관행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신학기 학부모 불법 찬조금 근절 캠페인’을 진행화고 있는 지난 3월 익명을 요구한 학부모에게서 충남 A고교 학부모회가 매 학기 초 월 3만원씩 학부모에게 간식비 명목의 돈을 걷는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학부모가 이뿐만 아니라 반별 학부모를 대상으로 일정 금액을 추가로 할당해 걷고 있다고 주장해 즉각 충남도교육청과 교육부에 개선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교육당국은 A고 일부 학년에서 학부모회 주관으로 간식비를 걷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학부모회에 어떤 명목으로도 간식비 등을 모금할 수 없음을 주지시키고 이미 걷은 간식비는 반환 조치했다.

또 학교는 교직원·학부모회 임원에게 서약서를 받고, 홈페이지와 가정통신문 등으로 청탁금지법을 안내했다. ‘학교는 어떤 찬조금(품)도 받지 않으며 학부모에 의한 급식·간식은 청탁금지법 저촉 소지가 있다’는 학교 알리미 문자도 발송했다.

이 단체는 “여전히 학교 현장에서는 학교 묵인 하에 학부모회 등을 통한 불법 찬조 관행이 은밀히 진행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