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내 학교 황금연휴 맞아 5일 이상 쉰다
충북도내 학교 황금연휴 맞아 5일 이상 쉰다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7.04.20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첫 주 황금연휴를 맞아 일선 학교들은 재량휴업을 4일로 정해 최소 5일 이상의 ‘단기 방학’를 맞을 수 있다.

20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각급 학교를 대상으로 5월 재량휴업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초등학교(259곳)의 95.4%, 중학교(127곳)의 98.4%, 고등학교(84곳)의 90.5%가 5월 4일을 학교장 재량으로 휴업한다.

제천중앙초교는 1·2·4일에 이어 다음 주 월요일인 8일까지 총 나흘을 재량 휴업으로 정했다. 제천 의림초교와 단양중, 음성 매괴고 등 18곳은 1·2·4일 사흘을 재량 휴업으로 정해 한 주를 그대로 쉰다. 1·2일이나 1·4일, 2·4일, 4·8일 이틀을 재량 휴업으로 정한 학교는 초등 12곳, 중등 2곳, 고등 5곳으로 집계됐다. 나머지는 하루를 재량 휴업으로 정했는데 가장 많은 학교가 4일을 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